배구

OSEN

'김연경 휴식' 상하이, 라슨 앞세워 3-0 완승 '개막 4연승 질주'

이상학 입력 2021. 12. 01. 21:42 수정 2021. 12. 01. 21:43

기사 도구 모음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휴식을 취한 가운데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가 개막 4연승을 질주했다.

상하이는 1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광둥성 장먼시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CVL) B조 허난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20 25-12)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2세트에도 라슨이 7득점을 낸 상하이가 25-20으로 가져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연경 /상하이 웨이보

[OSEN=이상학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휴식을 취한 가운데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가 개막 4연승을 질주했다. 

상하이는 1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광둥성 장먼시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CVL) B조 허난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20 25-12)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외국인 선수 조던 라슨이 양 팀 최다 19득점으로 활약했다. 

1시간14분 만에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개막 4연승을 달린 상하이는 승점 12점으로 B조 1위를 지켰다. 개막 4연패 늪에 빠진 허난은 승점을 1점도 챙기지 못했다. 

휴식을 가진 김연경은 웜업존에서 박수를 치며 동료들을 응원했다. 올 시즌부터 중국 슈퍼리그는 팀당 외국인 선수 출전 인원이 2명에서 1명으로 줄었고, 김연경과 라슨이 1경기씩 번갈아가며 뛰고 있다. 

김연경이 지난달 30일 푸젠전에서 25득점으로 활약했고, 라슨이 이날 허난전에서 바통을 이어받았다. 양 팀 최다 17득점으로 상하이 공격을 이끌었다. 

1세트부터 상하이가 25-20으로 잡았다. 라슨이 6득점을 올린 가운데 세터 쉬샤오팅이 중앙 공격을 적극 활용했다. 장이첸을 비롯해 자국 선수도 3명이나 4득점씩 고르게 활약했다.

2세트에도 라슨이 7득점을 낸 상하이가 25-20으로 가져갔다. 세트 중반 리시브가 흔들리며 쫓겼으나 라슨이 해결사로 나서 추격을 차단했다. 결국 3세트에 끝났다. 시작부터 상하이의 일방적인 흐름 속에 3세트도 25-12로 잡고 마무리했다. 

상하이는 2일 하루 휴식을 취한 뒤 3~4일 선전, 장쑤와 연전을 벌인다. 김연경은 3일 선전전 출격이 예상된다. /waw@osen.co.kr

조던 라슨 /상하이 웨이보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