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스파이더맨 보고 있나' 손흥민, 토트넘 팬 홀랜드 위한 거미줄 세리머니

허윤수 기자 입력 2021. 12. 03. 08:10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스파이더맨으로 변신했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 브렌트포트와의 안방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토트넘의 에이스 손흥민이 돋보인 경기였다.

여기에 'GQ 매거진'의 올리 프랭클린 윌리스는 홀랜드가 토트넘 선수 중 손흥민을 가장 좋아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 ⓒSPOTV NOW 중계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스파이더맨으로 변신했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 브렌트포트와의 안방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리그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 행진을 이어간 토트넘(승점 22점)은 6위에 안착했다.

토트넘의 에이스 손흥민이 돋보인 경기였다. 손흥민은 전반 12분 개인 능력으로 상대 수비를 제친 뒤 문전으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보냈다. 이 공이 브렌트포드의 카노스 머리에 맞고 들어가며 선제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의 위력은 후반전에 더 잘 나타났다. 추가골이 절실하던 후반 19분 손흥민이 질주를 시작했다. 손흥민이 내준 공을 해리 케인이 측면으로 찔러줬다. 세르히오레길론이 치고 들어가는 사이 손흥민은 중앙으로 침투해 패스를 달라고 손짓했다.

레길론의 크로스가 손흥민에게 배달됐고 가볍게 밀어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리그 5호골.

손흥민은 레길론에게 손짓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평소와 같이 무릎 슬라이딩을 한 손흥민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이어 영화 주인공 스파이더맨이 거미줄을 내뿜는 손 모양과 함께 입으로 소리를 냈다. 여기에 전매특허 찰칵 세리머니까지 곁들였다.

앞서 스파이더맨을 연기하는 배우 톰 홀랜드는 'GQ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토트넘의 팬임을 밝힌 바 있다. 여기에 'GQ 매거진'의 올리 프랭클린 윌리스는 홀랜드가 토트넘 선수 중 손흥민을 가장 좋아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