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더팩트

손흥민 EPL 5호골, 콘테를 춤추게 한 '폭풍 질주' 피날레

박순규 입력 2021. 12. 03. 08:49 수정 2021. 12. 04. 13:47

기사 도구 모음

'슈퍼 소니' 손흥민(29)이 특유의 스프린트와 득점력으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춤추게 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2-0 승리를 이끄는 선제골 유도와 추가골을 기록하며 콘테 감독 체제의 첫 2연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지난 5일 네덜란드 피테서와 UECL 홈경기에서 콘테 감독 취임 1호골로 공식경기 5호골을 기록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3일 브렌트포드와 EPL 14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0 쐐기골을 터뜨린 뒤 레길론과 함께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런던=AP.뉴시스

3일 EPL 14라운드 번리전, 토트넘 쐐기골...2-0 승리 토트넘 6위 도약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슈퍼 소니' 손흥민(29)이 특유의 스프린트와 득점력으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춤추게 했다. 무려 50여m를 폭풍 질주한 끝에 아름다운 리그 5호골로 마무리하자 벤치의 콘테 감독 또한 격한 제스처로 기쁨을 나타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2-0 승리를 이끄는 선제골 유도와 추가골을 기록하며 콘테 감독 체제의 첫 2연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전반 12분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 선수의 자책골을 유도한데 이어 후반 20분에는 하프라인부터 골에어리어까지 무려 50여m를 스프린트한 끝에 2-0 쐐기골을 넣어 홈팬들을 기쁘게 했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 부임 후 첫 리그 연승을 거둔 안토니오 콘테 감독./런던=AP.뉴시스

지난 10월 1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이후 EPL 4경기 동안 골이 없었던 손흥민은 5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하며 EPL 5호골(1도움)이자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1골 1도움)를 포함해 공식 경기 6호골(2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5일 네덜란드 피테서와 UECL 홈경기에서 콘테 감독 취임 1호골로 공식경기 5호골을 기록한 바 있다.

폭설로 지난 주말 번리전을 건너 뛴 손흥민은 체력을 충전한 모습으로 콘테 감독 체제의 첫 리그 연승에 기여한 뒤 후반 42분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됐다. 지난달 5일 토트넘 사령탑 데뷔전을 가지 콘테 감독은 교체 아웃되는 손흥민을 격하게 끌어안으며 훌륭한 경기 내용을 격려했다. 리그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7승1무5패 승점 22)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승점 1점차로 제치고 6위로 도약했다.

지난 10월 18일 이후 5경기 만에 리그 5호골을 기록한 손흥민./런던=AP.뉴시스

콘테 감독은 토트넘 부임 후 리그에서 2승1무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28일 번리전이 폭설로 연기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토트넘의 콘테 감독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를 선발로 내세우는 3-4-3포메이션으로 브렌트포드를 압박했다. 지난달 26일 슬로베니아 무라와 UECL 조별리그 원정경기에서 1-2 충격패를 당한 토트넘의 콘테 감독은 곧바로 예정된 번리전이 폭설로 취소되는 바람에 얻은 재충전의 시간 동안 팀을 재정비한 뒤 이날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서 완승을 끌어냈다.

손흥민의 활약이 빛났다. 전반 12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은 세르히오 레길론과 공을 주고받은 뒤 곧바로 크로스를 올려 선제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왼발 크로스는 브렌트포드의 세르히 카노스의 머리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처음에는 벤 데이비스의 헤더골로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기록되는 듯했으나 결국 카노스의 자책골로 기록돼 손흥민의 도움은 추가되지 않았다.

손흥민의 진가는 후반에 골로 나타났다. 후반 20분 하프라인에서 수비수로부터 볼을 받은 손흥민은 해리 케인에게 살짝 넘겨준 뒤 스프린트를 시작, 무려 50여m를 전력 질주한 뒤 레길론의 땅볼 크로스를 가볍게 골문으로 밀어넣어 쐐기골을 완성했다. 테크니컬 에어리어의 콘테 감독은 잘 짜여진 각본처럼 완벽한 그림으로 추가골이 터지자 두 손을 격하게 흔들며 기쁨을 표현했다. 콘테 감독으로선 손흥민~해리 케인~레길론~손흥민 골로 이어진 조직적 플레이의 완성에 환성을 지를 수밖에 그림 같은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EPL 공식 사이트에서 팬투표로 선정하는 최우수선수(KING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영국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 대부분의 현지 언론도 손흥민을 경기최우수선수(MOM)로 평가했다.

득점포를 재가동한 손흥민은 12월 중 예정된 토트넘의 9경기 가운데 첫 경기를 기분좋게 소화한 만큼 연말 골폭풍을 기대케 했다. 토트넘은 오는 5일 노리치와 EPL 15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skp2002@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