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서울

3위 경쟁도 끝까지..대구 VS 제주, '현대家' 넘어야 주인공 된다

박준범 입력 2021. 12. 03. 10:18

기사 도구 모음

결국 3위 경쟁도 끝까지 왔다.

37라운드까지 3위는 대구FC(승점 55·41골)가 지키고 있다.

다득점에서는 제주가 11골을 앞서 있어, 승점이 같아지면 제주의 3위 등극 가능성이 크다.

제주가 3위를 탈환한다면 지난 2018년 경남FC 이후 두 번째로 승격팀이 파이널A를 넘어 ACL 티켓을 확보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병근(왼쪽) 대구 감독과 남기일 제주 감독.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결국 3위 경쟁도 끝까지 왔다.

K리그1은 최종전만 남겨두고 있다. ‘현대家’의 우승경쟁만큼이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진출권이 달린 3위 싸움도 최종전에서 결정된다. 37라운드까지 3위는 대구FC(승점 55·41골)가 지키고 있다. 4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54·52골)가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다득점에서는 제주가 11골을 앞서 있어, 승점이 같아지면 제주의 3위 등극 가능성이 크다.

대구와 제주는 공교롭게도 최종전에서 각각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를 만난다. 두 팀은 우승을 결정지을 수 있는 ‘킹메이커’ 구실을 해낼 수도 있다.

대구의 경우의 수는 단순하다.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만나는 울산을 꺾으면 자력으로 3위를 확정한다. 다만 대구는 6일 뒤에 있을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2차전까지 염두에 둬야 한다. 3위도 대구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이지만, FA컵 우승도 놓칠 수 없다. 이병근 감독이 “선수들의 부상이 염려되기는 한다. 그렇지만 울산전에서는 어느 정도 결과를 가져와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최종전도 놓치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대구는 올 시즌 울산을 상대로 2승1패로 앞서 있다.

제주는 일단 승리한 뒤 대구의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제주는 올 시즌 전북을 만나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3차례 모두 무승부였다. 경기력으로도 전북에 밀리지 않았다. 제주는 후반기 상승세가 가장 가팔랐던 팀이다. 최근 10경기 6승2무2패로 파죽지세였다. 22골로 득점왕이 유력한 주민규와 제르소가 공격 쪽에서 발군의 실력과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또 ‘캡틴’ 이창민이 부상으로 빠졌음에도 이동수, 김영욱, 김봉수 등이 제 몫을 톡톡히 해주며 빈 자리를 잘 메웠다. 골키퍼 이창근도 오승훈의 공백을 지워냈다.

제주가 3위를 탈환한다면 지난 2018년 경남FC 이후 두 번째로 승격팀이 파이널A를 넘어 ACL 티켓을 확보하게 된다. 대구 역시 구단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하는 동시에 비기업구단으로는 최초로 2시즌 연속 ACL 티켓을 딴 팀이 된다. 끝까지 알 수 없는 3위 경쟁. 마지막에 웃는 건 한 팀뿐이다.
beom2@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