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수술만 6번, 전격 트레이드, 복덩이..14년차 투수의 감동 재기 스토리

이후광 입력 2021. 12. 03. 10:44 수정 2021. 12. 03. 10:47

기사 도구 모음

프로 14년 동안 무려 6번의 수술을 받으면서도 야구공을 놓지 못했던 정찬헌(31·키움)의 감동 재기 스토리가 공개됐다.

정찬헌은 지난 2일 서울 논현동 앨리애나호텔에서 개최된 '2021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에서 올해의 재기상을 수상했다.

무려 6번의 수술에도 냉혹한 프로의 세계에서 14년을 버틴 정찬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인천, 이대선 기자]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엘리에나 호텔에서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이 열렸다.올해의 재기상을 수상한 키움 정찬헌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2 /sunday@osen.co.kr

[OSEN=논현, 이후광 기자] 프로 14년 동안 무려 6번의 수술을 받으면서도 야구공을 놓지 못했던 정찬헌(31·키움)의 감동 재기 스토리가 공개됐다.

정찬헌은 지난 2일 서울 논현동 앨리애나호텔에서 개최된 ‘2021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에서 올해의 재기상을 수상했다.

정찬헌은 수상 후 “작년에 복귀해 올해 재기상을 받았다. 어떤 상보다 의미 있는 상이다”라며 “앞으로 건강한 모습으로 열심히 던지라는 의미로 생각하고 더 묵묵히 던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008년 LG 2차 1라운드 1순위로 입단한 정찬헌은 토미존, 경추, 허리 등 무려 6차례의 수술을 받으며 이 자리까지 왔다. 커리어 내내 만성적인 허리 통증에 시달렸고, 2019년 허리 부상 재발로 다시 수술대에 오르며 힘겨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 남들은 한 번도 힘들다는 재활을 무려 6차례나 진행하며 계속 마운드에 오른 의지의 투수였다.

정찬헌은 “수술을 6차례나 받았고, 많은 재활 과정 속에서 다시 일어나는 게 힘들었다”고 되돌아보며 “결혼을 통해 심리적으로 안정을 찾았다. 아이가 태어나면서 가족과 함께 좋은 삶을 살기 위해 내가 건강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좀 더 명확하고 확실하게 야구에 임했다”고 가족을 재활 원동력으로 꼽았다.

키움 정찬헌 / OSEN DB

여기에 정찬헌은 지난 7월 서건창과의 트레이드를 통해 데뷔 처음으로 이적을 경험했다. 갑작스럽게 소속팀이 바뀌며 경기력이 흔들리 법도 했지만 그는 이를 기회로 삼고 더욱 높이 날아올랐다.

정찬헌은 후반기 키움 선발의 한 축을 맡아 팀의 극적인 가을야구행을 이끌었다. 그 결과 트레이드 복덩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승리(9승), 이닝(114⅓이닝)에서 커리어 하이를 썼다.

정찬헌은 “키움에 너무 좋은 선수들이 많았고, 그들이 먼저 다가와 줘 마음을 열기 편했다. 나 역시 거리를 두려고 하지 않았다”며 “프런트, 코칭스태프, 선수가 한마음으로 내 적응을 도와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무려 6번의 수술에도 냉혹한 프로의 세계에서 14년을 버틴 정찬헌. 그는 “마운드에 서는 건 어릴 때부터 내 직업이었다. 그런 마음으로 임했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고 비결을 전했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