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손흥민, 홀랜드 위한 거미 변신에..스파이더맨도 화답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입력 2021. 12. 03. 13:43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스파이더맨 세리모니를 펼친 가운데, 영화 스파이더맨 측도 이에 화답했다.

이날 토트넘의 승리를 견인한 것은 손흥민이었다.

선발 출전해 활발한 움직임으로 팀 공격을 이끈 손흥민은 후반 20분 역습 기회에서 세르히오 레길론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밀어 넣어 팀에 2-0 리드를 안겼다.

그러자 손흥민의 시그널에 대해 영화 스파이더맨 측이 공식 트위터로 반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공식 트위터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스파이더맨 세리모니를 펼친 가운데, 영화 스파이더맨 측도 이에 화답했다.

토트넘은 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브렌트포트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22점을 마크하며 리그 6위로 올라섰다.

이날 토트넘의 승리를 견인한 것은 손흥민이었다. 선발 출전해 활발한 움직임으로 팀 공격을 이끈 손흥민은 후반 20분 역습 기회에서 세르히오 레길론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밀어 넣어 팀에 2-0 리드를 안겼다. 손흥민의 올 시즌 리그 5호골(시즌 6호골).

손흥민은 득점 후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찰칵' 세리머니를 하기 직전에 스파이더맨 특유의 거미줄을 뿜는 제스처를 양팔로 취하며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했다.

톰 홀랜드. ⓒAFPBBNews = News1

이는 최근 GQ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의 팬으로 밝혀진 톰 홀랜드를 겨냥한 '팬서비스'로 해석됐다. 홀랜드는 마블 스튜디오의 영화에서 스파이더맨 역을 맡고 있다.

그러자 손흥민의 시그널에 대해 영화 스파이더맨 측이 공식 트위터로 반응했다. 이들은 토트넘 공식 트위터 계정의 '스파이더-손: 홈에서 득점' 게시글을 리트윗하면서 "길에서 나를 보면 이렇게 인사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홀랜드가 주연을 맡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오는 15일에 개봉을 앞두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2jch42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