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손흥민처럼 인사합시다" 스파이더맨 제작사 환호

김건일 기자 입력 2021. 12. 03. 16:06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29)이 펼친 깜짝 '스파이더맨' 세리머니.

3일(한국시간) 스파이더맨 공식 제작사(SpiderManMovie)는 공식 트위터에 손흥민의 세리머니 영상을 공유하며 다음과 같이 적었다.

이날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브랜트포드와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20분 추가골을 넣은 뒤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했다.

손흥민의 세리머니는 진짜 '스파이더맨'을 향한 화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손흥민(29)이 펼친 깜짝 '스파이더맨' 세리머니. 제작사가 화답했다.

3일(한국시간) 스파이더맨 공식 제작사(SpiderManMovie)는 공식 트위터에 손흥민의 세리머니 영상을 공유하며 다음과 같이 적었다.

"길에서 보면 이렇게 인사합시다."

토트넘 홋스퍼가 '스파이더-손'이라는 설명과 함께 공식 트위터에 올린 이 영상은 3일 현재 24만5000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스파이더맨 트위터에선 리트윗 1950회, 좋아요 1만8000개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날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브랜트포드와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20분 추가골을 넣은 뒤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했다.

양손으로 스파이더맨이 거미줄을 뿜는 모습을 흉내냈고, 입으로 스파이더맨 소리까지 냈다. 이어 고유의 '찰칵' 세리머니를 더했다.

손흥민의 세리머니는 진짜 '스파이더맨'을 향한 화답이다. 최근 개봉을 앞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주연 배우 톰 홀랜드는 GQ와 인터뷰에서 토트넘 팬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어 "홀랜드는 손흥민을 가장 좋아한다"고 GQ가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날 추가골뿐만 아니라 전반 12분 크로스로 자책골을 유도해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후 프리미어리그 공식 사무국를 비롯해 BBC 스카이스포츠 등으로부터 이날 경기 MVP에 선정됐다.

지난달 22일 리즈 유나이티드전 2-1 역전승에 이어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승점 22점으로 6위에 오르며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경쟁에 가세했다. 1경기를 더 치른 4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승점 2점 차이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이후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토트넘은 오는 5일 19위 노리치시티를 홈으로 불러들여 3연승에 도전한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