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치 떨리네'..브렌트포드 GK, 손케에게 "압박 너무 심해"

박지원 기자 입력 2021. 12. 03. 16:49

기사 도구 모음

 브렌트포드의 알바로 페르난데스 골키퍼가 토트넘 훗스퍼 공격진에 두 손을 들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2-0 승리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브렌트포드의 알바로 페르난데스 골키퍼가 토트넘 훗스퍼 공격진에 두 손을 들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7승 1무 5패(승점 22)로 6위에 등극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이번에도 3-4-2-1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케인이 섰고, 그 뒤를 손흥민, 모우라가 받쳤다. 중원은 스킵, 호이비에르가, 양쪽 측면은 레길론, 에메르송이 맡았다. 3백은 데이비스, 다이어, 산체스가 짝을 이뤘고,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토트넘은 90분 내내 브렌트포드를 공략했다. 전광석화 같은 역습 패턴이 이뤄졌고, 강한 압박을 통해 상대 소유권을 뺏어냈다. 그 결과 전반 12분 상대의 자책골을 유도했고, 후반 20분 손흥민의 쐐기골로 2-0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특히 토트넘의 공격진에 눈길이 갔다. 케인은 중원까지 내려와 힘 싸움을 더 했고, 연계 작업을 도왔다. 또한, 손흥민과 모우라는 측면 수비도 적극적으로 가담하며 왕성한 활동량을 과시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케인, 손흥민, 모우라가 기록한 경합 승리 수는 무려 7개다. 중원을 맡았던 호이비에르, 스킵이 도합 2개였던 점을 고려한다면 이들의 압박이 살벌했음을 유추할 수 있다.

그 결과, 브렌트포드는 공격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더불어 유효슈팅도 2개에 머무는 등 전반적인 경기 내용에서 토트넘에 완패했다.

브렌트포드 진영에서 이를 계속해서 지켜본 페르난데스 골키퍼는 패배 요인으로 압박을 집었다. 그는 영국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쉽지 않았다. 토트넘은 너무나도 많이 압박했다. 케인, 손흥민, 모우라도 함께 말이다. 이곳에 왔을 때 끝까지 고통받는 것은 정상적인 일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기분 좋은 연승을 올린 토트넘은 오는 5일 오후 11시 강등권인 노리치 시티와 홈 경기를 치른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세한 만큼 3연승을 할 절호의 기회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