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이데일리

"손흥민은 기립박수 받을 만해..예상대로 활약" 극찬

입력 2021. 12. 03. 17:34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리그 5호골을 터뜨리며 팀의 완승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브렌트포드와 맞대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팀의 승리를 결정짓는 확실한 골도 뽑아냈다.

이어 매체는 "손흥민은 예상대로 활약했고, 편안한 승리를 거뒀다"며 "토트넘이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거둔 첫 2점 차 승리였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리그 5호골을 터뜨리며 팀의 완승에 힘을 보탰다. 영국 언론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브렌트포드와 맞대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시작부터 움직임이 좋았다. 전반 12분 손흥민의 크로스가 브렌트포드 수비수 세르지 카노스에 맞고 자책골로 이어졌다. 도움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첫 번째 득점을 만들어내는 귀중한 역할을 했다.

손흥민은 팀의 승리를 결정짓는 확실한 골도 뽑아냈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후반 20분 레길론의 택배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로 골망을 갈랐다. 시즌 6호, 리그 5호 골.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승점 22점을 확보, 9위에서 6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영국 '미러'는 "손흥민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며 "손흥민은 최우수선수(MOM)로 선정되며 관중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손흥민의 활약을 짚었다.

이어 매체는 "손흥민은 예상대로 활약했고, 편안한 승리를 거뒀다"며 "토트넘이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거둔 첫 2점 차 승리였다"고 평가했다.

토트넘은 사령탑이 바뀐 뒤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를 딪고 콘테 체제에 적응하고 있는 모습이다. 미러는 "이날 경기는 실수도 없었고, 승리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