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경향

김사니 대행도 자진사퇴, IBK기업은행은 팀 정상화 의지가 있나

이정호 기자 입력 2021. 12. 03. 17: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2일 오후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 전 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이 선수들의 연습을 지켜보다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배구 IBK기업은행이 결국 김사니 감독대행과 결별했다. 김 대행은 지난 2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1~2022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를 앞두고 자진 사퇴 뜻을 밝혔다. 지난달 23일 흥국생명전을 앞두고 팀의 지휘봉을 잡은 김사니 대행은 끊임없는 논란을 야기한 끝에 3경기 만에 사령탑에서 내려왔다.

IBK기업은행의 소극적인 위기 대응 능력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상대 감독들이 김사니 대행과 악수를 거부하는 사태까지 이어진 일련의 과정에서 IBK기업은행이 과연 팀 정상화 의지가 있는지 의문을 준다.

김사니 대행이 사퇴한 것도 결국 구단의 결정이 아니었다. 부정적인 여론에 내몰린 김사니 대행 스스로가 결단을 내렸다. 차기 감독으로도 거론되기도 했던 IBK기업은행의 영구결번 레전드는 구단과 다른 목소리만 내다 상처투성이인 채로 스스로 물러나야 했다. 구단도 거센 비난여론으로부터 감독대행을 보호하지 못했다.

선수와 코치와 팀을 무단이탈했는데, 서남원 전 감독을 먼저 경질한 사건의 발단부터 이해하기 어려운 조치였다. 그리고 팀을 나갔다가 돌아온 김사니 코치에게 팀 수습을 맡겼다. 한창 김사니 대행을 향한 비난여론이 뜨거울 때 구단에서는 “팀 성적이 반등하면 다른 감독을 선임하기도 어려운 것 아니냐”며 상황 파악이 덜 된 모습도 보였다. 한 배구인은 “상황이 이렇게까지 됐다면 김사니 대행을 구단이 경질하는 액션이라도 취했어야 하지 않나”라며 안타까워했다.

두 차례 팀을 이탈한 조송화 징계 여부를 한국배구협회(KOVO) 상벌위원회에 맡긴 결정에도 물음표가 뒤따른다. 올 시즌부터 도입된 새 표준계약서에 따라 조송화가 은퇴를 번복하면서 임의해지가 쉽지 않게된 것은 맞다. 그렇지만 IBK기업은행이 선수에게 징계를 내릴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항명, 훈련 불참 등 불성실한 자세에 대해 책임을 물어 출전 정지, 제재금 등 자체 징계도 충분히 가능하다. 복잡한 과정없이 구단의 의지대로 조송화와 빠르게 결별하고 싶다면 잔여 연봉을 주고라도 내보낼 수 있다.

IBK기업은행은 어떤 징계도 내리지 못하다, 공을 연맹으로 넘겼다. 연맹에 상벌위원회를 신청하는 것은 규정상 문제없다. 그렇지만 구단이 계약 주체인 선수와의 갈등을 연맹에 떠넘겼다는 점에서 아쉬움의 목소리가 크다. 연맹 역시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 조송화 상벌위는 오는 10일 열린다.

‘진짜 프로팀이 맞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위기에 무기력했다. 구단은 팀 내부 갈등이 외부로 알려진 뒤 사태 수습까지 선수 보호를 우선 가치로 내세웠지만, 팀과 선수단에 남은 상처는 더 광범위하고 깊다. 모기업의 이미지 타격도 크다. 그럼에도 빠른 팀 분위기 수습은 쉽지 않다. 여전히 시즌 초반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반전도 충분히 가능하지만 보름이 넘는 시간이 이미 흘러갔다. 그리고 아직 조송화 징계라는 숙제도 아직 풀지 못한 채로 남아있다.

IBK기업은행은 5일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를 치른다. 그날 팀을 이끌 감독대행의 대행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