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리딩클럽' 울산 현대, 3연속 '팬 프렌들리 클럽상' 수상

김가을 입력 2021. 12. 04. 07:41

기사 도구 모음

울산 현대가 2021년 마지막 '팬 프렌들리 클럽상'까지 거머쥐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울산이 '하나원큐 K리그1 2021' 3차 팬 프렌들리 클럽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가장 팬 친화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상이다.

이로써 울산은 올 시즌 1차부터 이번 3차까지 빠짐 없이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울산 현대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울산 현대가 2021년 마지막 '팬 프렌들리 클럽상'까지 거머쥐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울산이 '하나원큐 K리그1 2021' 3차 팬 프렌들리 클럽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가장 팬 친화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상이다. 이번에는 27라운드부터 현재까지 각 구단 마케팅 성과를 평가하는 미디어 투표를 통해 선정했다. 이로써 울산은 올 시즌 1차부터 이번 3차까지 빠짐 없이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받았다.

울산은 지난 10월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으로는 최초로 2021시즌 다큐멘터리 '푸른 파도'를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에 공개했다.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팬들이 직접 제작한 주장 완장을 실제 경기에서 착용하는 등 다양한 팬 프렌들리 활동을 이어갔다.

이 밖에 대구FC가 지역 스쿨존 캠페인, 특수학교 대상 멘토링 등 대구의 사회공헌 브랜드 '함께하늘', 대구만의 웹예능 '대튜브' 등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전북 현대는 '의료진 덕분에' 유니폼 출시, 유니폼 및 선수단 애장품 자선 경매 행사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포항 스틸러스의 홈구장 포항스틸야드는 K리그 경기감독관의 육안평가와 선수들의 정성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그라운드 관리 실적을 인정받았다.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