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다른 팀 가면 큰일" 삼성 토종에이스의 간절함, FA 강민호와 영원히 함께

입력 2021. 12. 04. 15:48

기사 도구 모음

"다른 팀 가면 큰일 납니다."

삼성 토종에이스 원태인이 삼성에서 FA 시장으로 나간 3인방(강민호, 박해민, 백정현)은 물론, 외국인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의 삼성 잔류를 강력하게 희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다른 팀 가면 큰일 납니다."

삼성 토종에이스 원태인이 삼성에서 FA 시장으로 나간 3인방(강민호, 박해민, 백정현)은 물론, 외국인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의 삼성 잔류를 강력하게 희망했다. 특히 원태인은 지난 몇 년간 배터리 호흡을 맞춘 강민호에 대한 애정이 크다.

원태인은 4일 희망더하기 자선야구가 열린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내년에는 한국시리즈에 가고 싶은 마음이 크다 내부 FA 세 명 선배들이 남아주셔야 대권에 도전할 수 있다. 우리 팀 주축 3인방이기 때문에 내년에도 같이 해서 올 시즌 아쉬움이 컸던 만큼 내년에는 한을 풀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특히 강민호를 두고 "그저께 밥도 먹고 사석에서 몇 번 만났다. 남아달라고 부탁했다. 민호 형도 남고 싶은 마음 큰 듯하다. 그래도 FA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 사장님이 민호 형, 해민이 형, 등 정말 필요한 선수들을 다 잡아주면 좋겠다"라고 했다.

원태인에게 강민호란 어떤 존재일까. 원태인은 "경기장에선 투수를 이끌어가는 대한민국 최고 포수이시다. 마운드에선 민호 형을 100% 믿고 던진다. 경기 도중 잘 안 풀릴 때 흐름을 한번 끊고 넘어가게 해줄 수 있는 멘토 같은 형이 민호 형이다. 한 시즌 동안 내게 버팀목이었다. 다른 팀 가면 큰일 난다"라고 했다.

원태인은 올 시즌 26경기서 14승7패 평균자책점 3.06으로 맹활약했다. 그러나 만족은 없다. "내년 캠프부터 커터나 투심 등을 연습할 계획이다. 민호 형이 하이패스트볼 제구를 더 잡으면 좋겠다고 했다. 뷰캐넌에게 커터나 투심을 물어봤는데 하나라도 잘 던지고 싶다. 2~3년이 걸려도 꾸준히 연습해볼 생각이다"라고 했다.

그렇다면 뷰캐넌이 삼성에 남아야 한다. 원태인은 "이미 나랑 약속했다. 뷰캐넌은 남을 것이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