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마이데일리

3800억원 사나이가 참 쉬운 남자 "비결? 말씀 드릴 수 없어요"

입력 2021. 12. 04. 19:22 수정 2021. 12. 04. 20:32

기사 도구 모음

"그 선수가 듣고 보완합니다."

경기를 앞두고 콜 공략 비결을 묻자 "그러면 그 선수가 그 내용을 보고 보완한다. 다 말씀 드릴 수 없는데 노하우는 있다"라고 했다.

그런 콜에게 유독 강한 최지만은 탬파베이의 자산이다.

최지만은 "많이 물어보는데, 조금씩 알려주고 있다. 그런데 미국야구 문화가 한국과 다르다. 알려줘도 따라가는 스타일은 아니다. 나 역시 콜 뿐 아니라 모든 투수를 상대로 좋은 타격을 하려고 노력한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그 선수가 듣고 보완합니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은 '3800억원 사나이' 게릿 콜(뉴욕 양키스)의 킬러로 유명하다. 통산 14타수 8안타 타율 0.571이다. 8안타 중 단타는 단 두 개였다. 2루타 세 방에 홈런 3개였다. 타점은 8개. OPS는 무려 2.095.

올 시즌에는 2타수 무안타로 주춤하긴 했다. 그러나 최지만이 올해 무릎, 햄스트링 등 부상이 잦아 83경기밖에 출전하지 못한 탓이 컸다. 건강한 최지만은 언제든 콜을 공략할 수 있는 자신감이 있다. 캐빈 케시 탬파베이 감독도 콜이 선발 등판하면 최지만을 전진 배치한다.

최지만은 4일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희망더하기 자선야구에 참석했다. 경기를 앞두고 콜 공략 비결을 묻자 "그러면 그 선수가 그 내용을 보고 보완한다. 다 말씀 드릴 수 없는데 노하우는 있다"라고 했다.

콜은 괴물투수다. 로비 레이(시애틀 매리너스)의 맹폭이 없었다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런 콜에게 유독 강한 최지만은 탬파베이의 자산이다. 탬파베이 동료들이 최지만에게 콜 공략 비법을 묻기도 한다.


최지만은 "많이 물어보는데, 조금씩 알려주고 있다. 그런데 미국야구 문화가 한국과 다르다. 알려줘도 따라가는 스타일은 아니다. 나 역시 콜 뿐 아니라 모든 투수를 상대로 좋은 타격을 하려고 노력한다"라고 했다.

탬파베이는 지난해 월드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에도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디비전시리즈서 보스턴 레드삭스에 패배하며 조기에 가을야구를 접었다. 그래도 320만달러(37억원)에 계약했다.

최지만은 "우리 팀이 트레이드가 많아 올 시즌에는 안 될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올해 토론토와 양키스도 잘 했지만, 우리도 다른 팀이 넘볼 수 없을 정도로 잘 했다. 포스트시즌서 보스턴에 져서 아쉬웠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