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양현종의 'MLB 첫 피홈런'→TEX 동료→KBO서 재회 '얄궂은 운명'

입력 2021. 12. 05. 04:40

기사 도구 모음

외야수 DJ 피터스(26)의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행 가능성이 거론됐다.

MLB 트레이드루머스도 "피터스는 최근 텍사스 레인저스의 40인 명단에서 완전히 제외됐다. 이런 선수는 2022년 트리플A서 뛰는 것보다 해외리그에서 더 많은 연봉을 받는다. 다저스 팜 시스템에서 오랜 기간 있었던 유망주"라고 했다.

한편, 피터스는 지난 3월8일 LA 다저스 소속으로 텍사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서 양현종에게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외야수 DJ 피터스(26)의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행 가능성이 거론됐다.

텍사스 레인저스 소식을 전하는 론스타볼은 4일(이하 한국시각) "피터스가 2022년에 한국에서 뛸 계획이다. 롯데 자이언츠와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터스에겐 좋은 일일 것이다. 트리플A서 뛸 때보다 훨씬 많은 돈을 벌 것이다"라고 밝혔다.

MLB 트레이드루머스도 "피터스는 최근 텍사스 레인저스의 40인 명단에서 완전히 제외됐다. 이런 선수는 2022년 트리플A서 뛰는 것보다 해외리그에서 더 많은 연봉을 받는다. 다저스 팜 시스템에서 오랜 기간 있었던 유망주"라고 했다.

피터스는 2016년 LA 다저스 마이너리그에서 메이저리그 도전을 시작했다. 올 시즌에 메이저리그에 올라왔고, 다저스에서 18경기를 뛴 뒤 텍사스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메이저리그 70경기서 223타수 44안타 타율 0.197 13홈런 38타점 출루율 0.242 장타율 0.422 OPS 0.663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서는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올 시즌 다저스 트리플A서 타율 0.233 4홈런 19타점 24득점을 기록했다. 젊은 오른손 외야수로 발전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평가다. MLB트레이드루머스는 "스카우트들은 중견수로 뛸 만큼 장타력이 있고 운동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내렸지만, 마이너리그에 있는 동안 삼진으로 고전하며 타격에 큰 의문이 있었다"라고 했다.

롯데는 올 시즌을 끝으로 오랫동안 함께한 수비형 내야수 딕슨 마차도와 결별했다. 피터스 영입이 현실화되면 타선 보강 차원의 영입으로 해석할 수 있다. 롯데는 외야와 타선보강이 필요하다는 평가다.

한편, 피터스는 지난 3월8일 LA 다저스 소속으로 텍사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서 양현종에게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당시 양현종은 4-2로 앞선 8회초에 구원투수로 시범경기 데뷔전에 나섰다. 2사까지 잘 잡았으나 피터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1B2S서 4구를 던지다 좌월 솔로포를 맞았다. 양현종의 시범경기 첫 피홈런이었다.

그런데 피터스와 양현종은 잠시 한솥밥을 먹었다. 피터스는 지난해 8월 3일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쭉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다. 양현종도 8뭘 말부터 9월 중순까지는 메이저리그에 머물렀다. 적으로 만났다가 동료가 됐고, 무대를 옮겨 다시 적으로 만날 수 있다.

양현종은 현재 KIA와 FA 협상 진행 중이다. 양현종의 KIA 복귀가 확정되고 피터스가 롯데 유니폼을 입으면 2022년에 두 사람이 광주 혹은 부산에서 다시 투타 맞대결을 벌일 수 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