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2년 590억원 FA 계약 파기? 입 닫은 벌랜더, 의혹만 증폭

이상학 입력 2021. 12. 05. 05:04 수정 2021. 12. 05. 05:07

기사 도구 모음

대체 무슨 문제일까.

사이영상 2회에 빛나는 '금강불괴' 저스틴 벌랜더(38)는 지난달 18일(이하 한국시간) 원소속팀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2년 5000만 달러(약 591억원) FA 계약 합의 소식이 전해졌다.

시즌 후 FA로 나온 벌랜더는 쇼케이스에서 97마일(156km) 강속구를 뿌려 건재를 과시했고, 만 38세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휴스턴과 2년 5000만 달러 단기 대형 계약을 따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저스틴 벌랜더, 케이트 업튼 부부ⓒ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대체 무슨 문제일까. 

사이영상 2회에 빛나는 ‘금강불괴’ 저스틴 벌랜더(38)는 지난달 18일(이하 한국시간) 원소속팀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2년 5000만 달러(약 591억원) FA 계약 합의 소식이 전해졌다. 2022년 연봉 2500만 달러로 시즌 후 선수 옵션으로 FA가 되는 조항을 넣었다. 팀 잔류시 2023년에도 연봉 2500만 달러 받는 조건이다. 

보통 계약 합의가 이뤄지면 선수의 신체 검사를 거쳐 2~3일 뒤 구단 공식 발표가 나오기 마련이다. 늦어도 일주일 안으로는 정식 계약이 완료된다. 그런데 벌랜더는 계약 후 2주가 지난 뒤에도 ‘오피셜’이 뜨지 않았다. 

지난 2일부로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2016년 맺었던 노사협약(CBA)이 만료됐다. 새 CBA 타결이 불발되자 30개 구단주들은 만장일치로 직장폐쇄를 결정했고, 모든 행정 업무가 중단됐다. 벌랜더의 계약도 미완 상태로 남았다. 

미국 ‘디애슬레틱’은 4일 ‘벌랜더의 상황은 미스터리로 남아있다’며 ‘투수 닉 마르티네스(샌디에이고·4년 2000만 달러), 조던 라일스(볼티모어·1년 700만 달러)도 비슷한 상황이지만 두 선수는 직장폐쇄 직전 계약으로 시간이 부족했다. 마르티네스는 신체 검사를 다 마치지 못했고, 라일스는 검사를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CBA 만료까지 2주를 앞둔 시점에서 계약에 동의한 벌랜더는 시간이 문제되지 않아야 했다. 논리적인 결론은 몸 상태에 이슈가 발생한 것으로 보이지만, 벌랜더는 3일 이와 관련한 코멘트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구단들은 직장폐쇄 동안 선수들에 대한 코멘트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 저스틴 벌랜더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벌랜더가 침묵을 지키면서 몸 상태에 대한 의혹이 커졌다. 메이저리그에선 계약 합의 후 신체 검사에서 문제가 발생돼 입단이 불발된 사례가 종종 있다. 한국인 선수들도 두 번이나 있었다. 지난 2011년 12월 정대현, 2018년 2월 오승환이 각각 볼티모어 오리올스,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 합의했으나 메디컬 체크를 통과하지 못해 입단이 불발된 바 있다. 

벌랜더는 지난해 7월 개막전에서 한 경기만 던진 뒤 팔뚝 염좌로 이탈했다. 결국 10월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았고, 올해는 통째로 재활에 집중했다. 시즌 후 FA로 나온 벌랜더는 쇼케이스에서 97마일(156km) 강속구를 뿌려 건재를 과시했고, 만 38세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휴스턴과 2년 5000만 달러 단기 대형 계약을 따냈다. 

그러나 계약 공식 발표가 나지 않으면서 궁금증이 커진다. 디애슬레틱은 ‘엄밀히 따지면 벌랜더는 FA로 남아있다. 새 CBA가 마련되기 전까지 벌랜더 미스터리가 풀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새 CBA 합의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여 벌랜더 미스터리도 한참 기다려야 알 수 있을 듯하다. /waw@osen.co.kr

[사진] 저스틴 벌랜더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