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콘테 결단 내렸다, 올 겨울 '수비 구멍' 둘 중 한 명 매각한다

김가을 입력 2021. 12. 05. 07:27

기사 도구 모음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결단을 내린 모습이다.

다빈손 산체스와 조 로든 중 한 명은 올 겨울 토트넘을 떠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 매체는 '토트넘이 콘테 체제로 개편한지 한 달 남짓 됐다. 그가 누굴 선호하고, 활용하지 않는지는 알 수 있다. 브릿지 기자는 산체스와 로든 중 한 명은 팀을 떠날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결단을 내린 모습이다. 다빈손 산체스와 조 로든 중 한 명은 올 겨울 토트넘을 떠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는 4일(한국시각) '콘테 감독이 올 겨울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마이클 브릿지 스카이스포츠 기자는 산체스나 호든 중 한 명이 매각될 것으로 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이 콘테 체제로 개편한지 한 달 남짓 됐다. 그가 누굴 선호하고, 활용하지 않는지는 알 수 있다. 브릿지 기자는 산체스와 로든 중 한 명은 팀을 떠날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브릿지 기자는 "토트넘은 돈을 벌어야 한다. 산체스나 로든이 이적할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산체스는 2017년 여름부터 토트넘에서 뛰고 있다. 최근 토트넘 수비의 구멍으로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로든은 올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의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출전 시간에 불만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변수는 있다.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이 매체는 '현 상황에서 두 명의 선수를 다 매각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다. 콘테 감독이 올 겨울 어떤 선수를 데려오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