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손흥민 만나는 상대 GK의 진심 "놀라운 선수, 내가 바빠질 거 알아"

허윤수 기자 입력 2021. 12. 05. 09:49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을 상대하게 된 상대 골키퍼가 평소보다 바빠질 것이라 인정했다.

토트넘은 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5라운드 안방 경기를 치른다.

3연승에 도전하는 토트넘의 상대는 노리치.

노리치의 베테랑 수문장 팀 크룰은 경기를 하루 앞두고 진행한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어려운 경기다. 토트넘전은 절대 쉽지 않다. 우린 알고 있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브렌트포드전 득점 후 세리머니 하는 손흥민.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손흥민을 상대하게 된 상대 골키퍼가 평소보다 바빠질 것이라 인정했다.

토트넘은 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5라운드 안방 경기를 치른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한 토트넘은 분위기를 바꿨다. 최근 리그 3경기에서 2연승을 포함해 2승 1무로 지지 않았다. 순위로 6위까지 끌어올리며 4위권 진입을 바라보고 있다.

3연승에 도전하는 토트넘의 상대는 노리치. 승격팀인 노리치는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개막 후 2승에 그치며 현재 20개 팀 중 최하위다. 4경기 무패(2승 2무) 행진을 달리고 있지만 최근 2경기에서는 승리가 없다.

하지만 노리치(승점 10점)도 동기부여는 충분하다. 한 경기 덜 치른 채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지만, 토트넘을 잡으면 17위 왓포드(13점)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노리치의 베테랑 수문장 팀 크룰은 경기를 하루 앞두고 진행한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어려운 경기다. 토트넘전은 절대 쉽지 않다. 우린 알고 있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지난 몇 경기에서 우리가 얻은 자신감은 어떤 경기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여준다"라며 물러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노리치가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토트넘의 공격 듀오를 막아야 한다. 상대 득점을 막아야 하는 크룰도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경계 대상 1순위로 꼽았다.

"겁낼 필요는 없지만, 상대를 존중해야 한다. 최고의 팀과 경기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한 크룰은 "케인과 손흥민은 놀라운 선수들이다. 지난 몇 주보다 내가 바빠질 거란 걸 안다"라며 공세를 퍼부을 케인, 손흥민과 이를 막아야 하는 자신의 운명을 말했다.

크룰은 "최고의 공격수인 케인과 손흥민은 어떤 시간, 어떤 각도에서도 슈팅을 날릴 수 있다. 도전을 앞둬 흥분된다. 팀으로써도 아름다운 경기장에서 흥분되는 또 다른 도전이다"라며 손흥민을 멈춰 세워보겠다고 다짐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