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이강인-쿠보 공존 불가?..마요르카 감독, "함께 선발은 어려울 것"

조영훈 기자 입력 2021. 12. 05. 09:53

기사 도구 모음

강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침몰시킨 RCD 마요르카의 감독이 이강인과 쿠보 다케후사의 공존 문제는 여전히 고민 중이라고 했다.

루이스 가르시아 감독이 이끄는 마요르카는 5일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스페인 라 리가 16라운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

강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침몰시킨 RCD 마요르카의 감독이 이강인과 쿠보 다케후사의 공존 문제는 여전히 고민 중이라고 했다.

루이스 가르시아 감독이 이끄는 마요르카는 5일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스페인 라 리가 16라운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마요르카는 후반 23분 상대 공격수 마테우스 쿠냐의 선제골이 터지며 위기에 몰렸으나, 후반 35분 프랑코 루소가, 후반 추가 시간에는 쿠보가 득점해 역전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승장 가르시아 감독은 "우리는 승리를 즐기고 있다. 이런 승리를 가질 자격이 있다. 우리가 잘하는 걸 충분히 하지는 못했으나, 잘 경쟁했다"라고 기쁨을 드러냈다.

이날 마요르카의 두 아시아 선수가 빛났다. 이강인은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루소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쿠보가 결승골을 넣었다.

공교롭게 두 선수는 이번 시즌 함께 손발을 맞춘 적이 많지 않았다. 쿠보가 부상으로 7라운드부터 14라운드까지 결장했다. 15라운드부터 이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는 교체로 출전해 각각 20분 정도 경기를 소화했다.

한편, 이강인은 우선 주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출전 시간을 꾸준히 확보 중이다. 리그 총 10경기에 선발로 나섰고, 교체 투입된 횟수는 2회다.

가르시아 감독은 쿠보와 이강인의 역에 대해 "중요하지만 두 선수가 함께 선발로 나서는 건 어려울 거다. 벤치에서 교체 투입됐을 때 시간을 잘 활용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글=조영훈 기자(younghcho@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