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은행장이 좌지우지, 배구단은 갈팡질팡' 여전히 비정상화 IBK, 성난 민심 [SC 현장]

이종서 입력 2021. 12. 05. 12:30 수정 2021. 12. 05. 12:44

기사 도구 모음

IBK기업은행 알토스의 비정상 행보에 팬들이 성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5일 기업은행과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의 경기가 열리는 화성실내체육관 앞에서는 큼지막한 모니터를 실은 차량이 서 있었다.

기업은행 본사에서 트럭 시위를 진행한 것에 이어 이날 화성실내체육관에도 트럭 시위를 진행하며 기업은행를 향한 강한 비판을 했다.

기업은행은 5일 안태영 코치를 새로운 감독대행으로 선임해 경기를 치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성=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IBK기업은행 알토스의 비정상 행보에 팬들이 성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5일 기업은행과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의 경기가 열리는 화성실내체육관 앞에서는 큼지막한 모니터를 실은 차량이 서 있었다.

차량에는 '은행장이 좌지우지, 배구단은 갈팡질팡', '야 프런트 대답안해?' 등의 문구가 차례로 나왔다. 기업은행의 내분 사태를 꼬집은 문구였다.

기업은행은 지난달 윤재섭 단장과 서남원 감독을 경질했다. 팀 내 주장이자 주전 세터였던 조송화가 무단으로 팀을 이탈했고, 이를 시작으로 선수단과 갈등이 있다는 소리가 나왔다. 선수들의 '태업' 이야기까지 흘러나왔다.

기업은행 구단은 서 감독의 자리에 김사니 코치를 대행으로 앉혔다. 이 과정에서도 논란은 이어졌다.

김사니 코치 역시 조송화와 함께 무단이탈로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사니 코치는 "사직서를 제출하고 나간 것"이라며 "무단이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도망자'가 살아남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웠다.

김 감독대행은 "조송화 선수와 서남원 감독의 갈등이 있었다"라며 "이 과정에서 폭언까지 이어졌다"고 이야기했다. 서 감독은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반박했다.

김사니 대행체제도 얼마 가지 못했다. 6개 구단 감독은 경기 전후 악수를 거부하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강한 항의의 뜻을 전했다. 결국 김 감독대행도 2일 사령탑 자리에서 내려왔다.

기업은행은 정상화를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지만, 윤종원 기업은행장의 배구단 개입설이 수면 위로 올라오는 등 논란만 커져갔다.

팬들도 성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기업은행 본사에서 트럭 시위를 진행한 것에 이어 이날 화성실내체육관에도 트럭 시위를 진행하며 기업은행를 향한 강한 비판을 했다.

기업은행은 5일 안태영 코치를 새로운 감독대행으로 선임해 경기를 치른다.
화성=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