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퇴출 앞두고 눈물 펑펑' 고생만하다 떠나는 한국계 외인, "다시 한국 오고 싶어요"

길준영 입력 2021. 12. 06. 16:16 수정 2021. 12. 06. 16:21

기사 도구 모음

교체가 결정된 IBK기업은행 외국인선수 레베카 라셈(24)이 한국에서 다시 뛰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라셈은 오는 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KGC인삼공사와의 경기가 IBK기업은행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BK기업은행 레베카 라셈. /OSEN DB

[OSEN=화성, 길준영 기자] 교체가 결정된 IBK기업은행 외국인선수 레베카 라셈(24)이 한국에서 다시 뛰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5일 경기도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3라운드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20, 25-11) 셧아웃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최근 2연패를 끊었다.

최근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라셈은 이날 경기에서도 14득점(성공률 41.93%)을 기록하며 팀내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이미 외국인선수 교체가 결정된 것이 아쉬울 정도로 최근 좋은 활약이다. IBK기업은행은 지난달 27일 새로운 외국인선수로 달리 산타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안태영 감독대행은 “라셈이 이제 조금씩 적응을 하는 것 같다. 세터들과의 호흡도 맞기 시작했고 공격 타이밍도 맞는다. 하지만 이미 교체가 결정됐다.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라셈은 오는 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KGC인삼공사와의 경기가 IBK기업은행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인지 라셈은 이날 경기가 끝난 후 눈물을 흘리며 통역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눈물을 흘렸던 상황에 대해 묻는 질문에 라셈은 쑥스럽게 웃으며 “특별한 이야기를 한 것은 아니다. ‘괜찮다. 괜찮다’ 하면서 ‘너가 울면 나도 운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 경기가 다가오고 있고 홈에서 하는 마지막 경기라 눈물이 난 것 같다. 미리 말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도 눈물이 많이 날 것 같다”라며 팀을 떠나는 것을 아쉬워했다.

개막 7연패, 조송화의 무단 이탈, 김사니 감독대행 논란 등 경기 외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고 이미 교체가 결정된 상황에서도 경기에 나서고 있는 라셈은 “아쉽게도 이제 1경기밖에 남지 않았다. 경기를 계속 뛰는 것이 힘든 일이지만 동료들과 경기를 같이 뛰고 싶다는 마음으로 이겨내고 있다. 동료들이 없었다면 경기를 뛰기 어려웠을 것이다. 선수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 감사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라며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라셈은 드래프트 당시 한국계 3세로 주목받았다. “한국에 와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라고 말한 라셈은 “지금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나중에 돌아보면 내 삶에 있어서 굉장히 큰 도움이 되는 시간이 될 것 같다. 심적인 부분에서 나를 강하게 변화시켜줬다. 한국배는 다른 나라 배구와 다르다. 빠르고 경쟁적인 분위기다. 다음에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국에서 다시 뛰고 싶다”라며 한국에서 뛸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