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꿈을 선물한 손흥민, 실착유니폼 받은 꼬마팬 눈물 왈칵

윤진만 입력 2021. 12. 06. 16:26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의 '실착 유니폼'을 선물받은 소년팬이 보인 반응이 화제다.

손흥민은 관중석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 한 소년팬에게 직접 입고 뛴 실착 유니폼을 선물했다.

뒷면에 'SON, 7'이 적힌 유니폼을 점퍼 위에 걸쳐입은 소년팬은 그 순간 진한 감동이 몰려왔는지 왈칵 눈물을 쏟았다.

경기장을 떠나는 어른 팬들은 소년에게 다가와 어깨를 두드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손흥민(토트넘)의 '실착 유니폼'을 선물받은 소년팬이 보인 반응이 화제다.

손흥민은 5일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놀라운 활약으로 3대0 대승을 이끌었다.

경기장뿐 아니라 경기 후 손흥민이 보인 제스처도 '월드클래스'다웠다. 손흥민은 관중석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 한 소년팬에게 직접 입고 뛴 실착 유니폼을 선물했다. 주변에 있던 팬들은 박수갈채를 보냈다.

뒷면에 'SON, 7'이 적힌 유니폼을 점퍼 위에 걸쳐입은 소년팬은 그 순간 진한 감동이 몰려왔는지 왈칵 눈물을 쏟았다. 경기장을 떠나는 어른 팬들은 소년에게 다가와 어깨를 두드렸다.

손흥민은 12월 들어 지난 주중 브렌트포드전 득점을 묶어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쾌조의 컨디션을 뽐내고 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