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핫포커스]'이정후 아빠' 이종범 코치, 감독 수업 받는다. LG 2군 감독 잠정 내정

권인하 입력 2021. 12. 06. 19:43 수정 2021. 12. 06. 20:57

기사 도구 모음

이젠 '(이)정후 아버지'로 유명한 '바람의 아들' 이종범 코치(51)가 이제 감독 수업을 받는다.

그리고 LG는 최근 KIA 타이거즈 감독 후보로 꼽혔던 레전드 이종범 코치를 2군 감독으로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LG 차명석 단장이 지난 3일 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종범 코치의 보직이 바뀌었다"라고 밝힌 바 있는데 복수의 야구계 관계자들은 이 코치가 이번에 LG의 2군 감독으로 보직이 잠정 내정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후(왼쪽)과 이종범.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젠 '(이)정후 아버지'로 유명한 '바람의 아들' 이종범 코치(51)가 이제 감독 수업을 받는다.

LG는 최근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을 했다. 절차가 남아있어 공식 발표를 하지는 않았지만 황병일 1군 수석코치, 이호준 1군 타격코치, 모창민 1군 타격 보조 코치 등은 이미 알려진 상황이다.

LG는 올시즌 중 황병일 2군 감독을 1군 수석 코치로 올리면서 김동수 수석코치에게 2군 감독을 맡겼는데 시즌을 마친 뒤 김동수 감독과 재계약을 하지 않아 2군 감독이 공석이 됐다. 그리고 LG는 최근 KIA 타이거즈 감독 후보로 꼽혔던 레전드 이종범 코치를 2군 감독으로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LG 차명석 단장이 지난 3일 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종범 코치의 보직이 바뀌었다"라고 밝힌 바 있는데 복수의 야구계 관계자들은 이 코치가 이번에 LG의 2군 감독으로 보직이 잠정 내정됐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올시즌 1군 주루 코치로 출발했다가 시즌 중 2군 타격 코치로 보직을 바꾼 바 있다.

이종범 2군 감독은 선수 은퇴 이후 KIA의 감독 교체가 있을 때마다 팬들로부터 감독 후보로 꼽혀 왔다. 타이거즈의 레전드라 할 수 있는 김성한 선동열 감독은 이미 타이거즈를 지휘했었기에 또 하나의 레전드인 이종범이 광주에서 감독하는 모습을 바랐던 것. 이 감독은 은퇴 이후 대표팀과 한화 이글스와 LG에서 코치 생활을 했고, 해설위원으로도 활약했지만 KIA에서 지도자 생활을 한 적은 없다.

그동안 타격 코치나 주루 코치를 했던 이 감독에겐 처음으로 맡은 사령탑 자리다. 2군 감독이 1군 만큼 치열하게 하지는 않더라도 투수 교체, 작전 구사 등 경기 전체를 결정해야하기 때문에 1군 감독을 준비하기에 더없이 좋은 코스로 여겨진다.

올해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을 이룬 타이거즈 레전드 이강철 감독도 두산 시절 2군 감독을 한 것이 KT에서 감독으로 연착륙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힌 적 있다. 이 감독에겐 팀을 이끌면서 자신의 야구를 실전에 접목시키면서 정립할 수 있는 기회다. 감독으로서 갖춰야할 덕목들을 쌓을 수도 있다.

이미 이종범의 후배들이 감독을 맡아 우승까지 했다. 3살 어린 후배 김종국이 이번에 KIA의 감독이 됐다. 이제 2군 감독이 된 것이 그에겐 늦었다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준비를 철저히 해야 실패확률을 낮춘다. 언젠가 감독이 될지도 모르는 레전드가 또 한발을 뗀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