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22점차를 넘겨버린 허 훈 "이런 경기 처음, 너무 재밌었다"

김용 입력 2021. 12. 06. 22:16

기사 도구 모음

"이런 경기는 처음이다. 너무 재밌었다."

수원 KT 에이스 허 훈이 22점차를 극복한 대역전승에 기쁨을 만끽했다.

전반 조용했던 허 훈은 후반 승부처에서 엄청난 클러치 능력을 보이며 18득점 5리바운드 7어시스트 경기를 했다.

허 훈은 22점차를 극복한 것에 대해 "이제 프로 4년차인데, 이런 경기는 처음이다. 너무 재밌었다. 몇 손가락 안에 꼽을, 기억에 남을 기분 좋은 경기였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이런 경기는 처음이다. 너무 재밌었다."

수원 KT 에이스 허 훈이 22점차를 극복한 대역전승에 기쁨을 만끽했다.

KT는 6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75대72 극적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한 때 22점까지 밀리며 패색이 짙었지만, 3쿼터부터 야금야금 따라갔다. 그리고 4쿼터 막판 경기를 뒤집었다. 69-72 상황서 터진 허 훈의 그림같은 동점 3점슛이 결정타였다. 전반 조용했던 허 훈은 후반 승부처에서 엄청난 클러치 능력을 보이며 18득점 5리바운드 7어시스트 경기를 했다.

6연승. 5연승에서 끝날 뻔 했던 연승 기록이 이어지자 허 훈은 신이났다. 그는 "연승을 계속 하고 싶었다. 어렵게 분위기를 탔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경기를 내줄 수 없었다"고 하며 "경기를 보기 위해 오신 분들한테도, 이런 경기를 보여드린다는 자체가 부끄러웠다. 최선을 다해 뛰어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허 훈은 22점차를 극복한 것에 대해 "이제 프로 4년차인데, 이런 경기는 처음이다. 너무 재밌었다. 몇 손가락 안에 꼽을, 기억에 남을 기분 좋은 경기였다"고 밝혔다.

허 훈은 동점 3점슛을 성공시킨 순간에 대해 "전반은 소극적이었다. 아직 슛 밸런스가 안좋다. 그래서 후반에는 안들어가더라도 자신있게 던졌다. 기회가 오면 꼭 넣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동점 3점슛을 넣어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허 훈은 승부처 과감한 플레이에 대해 "내가 해결하려 노력하는 편이다. 자신감이 있다. 감독님도 믿어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기록은 상관 없다. 팀 우승만 보고 간다. 우승하는 팀들을 보면 한 선수에게 기록이 몰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울산=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