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삼성 새 외인 수아레즈, 에이스 뷰캐넌과 특별한 인연[SC핫플레이어]

정현석 입력 2021. 12. 07. 19:49

기사 도구 모음

삼성 라이온즈가 새 외국인투수 알버트 수아레즈(Albert Suarez)와 계약했다고 7일 공식 발표했다.

삼성은 수아레즈와 계약금 10만달러, 연봉 70만달러, 인센티브 20만달러 등 최대총액 100만달러의 조건에 사인했다.

수아레즈는 지난 2019년부터 무려 3년간 일본프로야구(NPB) 야쿠르트 스왈로즈에서 뛰었다.

수아레즈는 지난 2019년 야쿠르트에서 뷰캐넌과 한솥밥을 먹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쿠르트 시절 한솥밥을 먹은 삼성 새 외인 수아레즈와 뷰캐넌. AP연합뉴스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라이온즈가 새 외국인투수 알버트 수아레즈(Albert Suarez)와 계약했다고 7일 공식 발표했다.

삼성은 수아레즈와 계약금 10만달러, 연봉 70만달러, 인센티브 20만달러 등 최대총액 100만달러의 조건에 사인했다. 미국 현지 MRI 촬영 자료를 토대로 국내 병원 2곳에서 메디컬체크도 마쳤다.

1989년생, 32세의 베네수엘라 출신 수아레즈는 키 1m90, 체중 106kg의 장신 우완 파이어볼러다. 미국과 일본 야구를 두루 거친 풍부한 경험의 소유자.

2006년 아마추어 프리에이전트 신분으로 탬파베이와 계약하며 미국 경력을 시작했다. 2016년에는 샌프란시스코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3승8패, 평균자책점 4.51, WHIP 1.29의 기록을 남겼다. 마이너리그에선 통산 28승37패, 평균자책점 3.65, WHIP 1.27을 기록했다.

수아레즈는 지난 2019년부터 무려 3년간 일본프로야구(NPB) 야쿠르트 스왈로즈에서 뛰었다. NPB 통산 10승8패, 평균자책점 3.00, WHIP 1.32의 기록을 남겼다.

지난 시즌 야쿠르트가 센트럴리그 1위를 차지하는 과정에서, 수아레즈는 팀 사정상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5승3패, 평균자책점 3.62를 기록했다. 팀의 재팬시리즈 우승 과정에서도 6차전에서 2⅓이닝 무실점 호투로 기여한 바 있다.

알버트 수아레즈.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2021시즌 포심패스트볼 평균 구속 152.8km를 기록할 만큼 속구에 강점이 있으며 동시에 다양한 구종을 적절히 제어하는 안정된 제구력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땅볼 유도 능력도 수준급이어서 라이온즈 파크에 적합한 유형이다.

수아레즈는 지난 2019년 야쿠르트에서 뷰캐넌과 한솥밥을 먹었다.

타자친화적인 야쿠르트 홈구장 진구구장에서 일본타자들의 정밀한 분석야구를 이겨내고 수준급 활약을 펼친 만큼 기대가 크다.

뷰캐넌의 전 동료이자 1989년 생 동갑내기라 여러모로 한국과 삼성 적응 과정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뷰캐넌과의 재계약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 한국야구의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어 시너지 효과가 배가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수아레즈는 최근 2년간 팬데믹 상황에서도 리그를 이어가면서 실전 감각을 유지한 것이 큰 장점. 게다가 지난 시즌 117⅔이닝만을 소화하며 투구 이닝을 줄인 만큼 2022년 KBO리그에서는 싱싱한 어깨로 많은 이닝을 소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