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손흥민 코로나19 양성 거론..토트넘, 브라이튼전 연기 요청

조용운 입력 2021. 12. 07. 20:00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7일(한국시간) 오전 복수의 영국 언론은 토트넘의 여러 선수와 코치 등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6명에 손흥민을 거론했다.

토트넘은 추가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양성 반응을 보이는 관계자가 더 늘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손흥민도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 및 스태프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7일(한국시간) 오전 복수의 영국 언론은 토트넘의 여러 선수와 코치 등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주전 여러명이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어 향후 일정 소화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걱정이었다.

손흥민도 위험에 노출됐다. 손흥민은 지난 10월에도 팀내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한 차례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다행히 추가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정상적으로 경기를 소화했었다. 그때처럼 잘 넘어갔으면 좋았겠지만 오후 알려지는 정보는 그렇지 않다.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6명에 손흥민을 거론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을 비롯해 루카스 모우라, 크리스티안 로메로, 벤 데이비스, 브리안 힐, 에메르송 로얄 등을 확진자로 전했다. 선수들 외에 라이언 메이슨,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도 양성 반응을 받았다.

토트넘은 추가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양성 반응을 보이는 관계자가 더 늘 수 있다.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는 만큼 토트넘은 12일 예정된 브라이튼전 연기를 고려하고 있다.

또 다른 매체 '텔레그래프'는 "토트넘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에 브라이튼전 연기를 요청했다. 그동안 프리미어리그는 경기 연기 요청에 호의적이었다. 얼마나 많은 선수가 영향을 받았는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