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NC 전민수, 오는 11일 동갑내기 신부와 화촉 "배려심 깊고 아름다워 반했다"

김영록 입력 2021. 12. 07. 21:05

기사 도구 모음

NC 다이노스 외야수 전민수(32) 선수가 12월 11일(토) 낮 12시 서울 강남 그랜드힐 컨벤션에서 신부 이승혜(32)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작년 9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 열애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는다.

전 선수는 "배려심이 깊고, 아름다운 모습에 반했다. 올 시즌 창원으로 함께 내려와 야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곁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 앞으로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가정과 그라운드에서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민수 웨딩 사진. 제공=NC 다이노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NC 다이노스 외야수 전민수(32) 선수가 12월 11일(토) 낮 12시 서울 강남 그랜드힐 컨벤션에서 신부 이승혜(32)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작년 9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 열애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는다.

전 선수는 "배려심이 깊고, 아름다운 모습에 반했다. 올 시즌 창원으로 함께 내려와 야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곁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 앞으로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가정과 그라운드에서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전민수 웨딩 사진. 제공=NC 다이노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