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프런트-선수로 만나 결혼, 한화 정명지 사원 12일 백년가약

이상학 입력 2021. 12. 08. 10:12

기사 도구 모음

한화 이글스 운영팀 정명지(28) 사원이 오는 12일 낮 12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오펠리스 웨딩홀에서 한화 이글스 외야수 출신 박준혁(30) 씨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신부 정명지 사원은 입사 후 홍보팀을 거쳐 현재는 운영팀에 재직하고 있다.

신랑 박준혁 씨는 2014년도 2차 3라운드로 한화에 입단한 외야수로 은퇴 후 현재 고교야구 코치로 활동하며 아마추어 지도자로서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화 이글스 제공

[OSEN=이상학 기자] 한화 이글스 운영팀 정명지(28) 사원이 오는 12일 낮 12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오펠리스 웨딩홀에서 한화 이글스 외야수 출신 박준혁(30) 씨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신부 정명지 사원은 입사 후 홍보팀을 거쳐 현재는 운영팀에 재직하고 있다. 신랑 박준혁 씨는 2014년도 2차 3라운드로 한화에 입단한 외야수로 은퇴 후 현재 고교야구 코치로 활동하며 아마추어 지도자로서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다. 

프런트와 소속 선수로 처음 만나 4년 9개월간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결혼식 후 대전에 보금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waw@osen.co.kr

한화 이글스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