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뉴스엔

IBK, 김호철 감독 선임.."김사니 팀 떠난다, 조송화 복귀도 없어"

안형준 입력 2021. 12. 08. 14:59

기사 도구 모음

IBK가 김호철 감독을 선임했다.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알토스 배구단은 12월 8일 "신임 감독으로 김호철(66)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호철 감독은 12월 18일 흥국생명전을 시작으로 23-24시즌까지 IBK 지휘봉을 잡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안형준 기자]

IBK가 김호철 감독을 선임했다.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알토스 배구단은 12월 8일 "신임 감독으로 김호철(66)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호철 감독은 12월 18일 흥국생명전을 시작으로 23-24시즌까지 IBK 지휘봉을 잡게 된다. 김호철 감독은 세터 출신으로 선수시절 소속팀 우승은 물론 국가대표 감독으로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등 선수와 지도자로서 역량을 인정받은 바 있다.

IBK 구단 관계자는 "김 감독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팀웍과 소통을 통해 선수 특성에 맞게 훈련을 실시하는 감독"이라며 "수평적 소통과 팀웍을 토대로 올바른 배구단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적합한 감독이라고 판단했다. 김 감독의 리더십과 다양한 경험은 구단을 빠르게 재정비하고 정상화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호철 감독은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하루속히 팀을 재정비해 알토스 배구단이 명문구단으로 다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IBK는 정상적인 경기일정 소화를 위한 구단 요청에 따라 임시로 감독대행직을 수행한 김사니 코치의 사퇴 의사를 수용했다. 김사니 코치는 팀을 떠난다. IBK는 프런트 혁신의 일환으로 사무국장을 교체하고 전문인력 보강 등 프런트 혁신을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IBK는 조송화와 관련해 "12월 10일 KOVO 상벌위원회가 개최될 예정이나 구단은 상벌위원회의 징계 결과와 관계없이 조송화와 함께 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윤종원 구단주는 "구단주로서 이번 사태를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선수단 내 불화와 팀 이탈, 임시 감독대행 선임 등의 과정에서 미숙하고 사려깊지 못한 구단 운영으로 팬들의 실망을 야기한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구단주는 "이번 일을 계기로 올바른 선수단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재창단의 각오로 신임감독을 중심으로 한 선수단 체질 개선, 프런트의 근본적인 쇄신 추진 등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앞으로 팬들과 더욱 소통하며 선수단을 쇄신해 나가는 구단의 노력과 조치를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사진=IBK/뉴스엔DB)

뉴스엔 안형준 markaj@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