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티비뉴스

'김사니 사퇴·조송화 OUT' 확고한 IBK.."재창단의 각오로"

김민경 기자 입력 2021. 12. 08. 15:02

기사 도구 모음

IBK기업은행이 김사니 코치의 사퇴 의사를 수용했다.

IBK기업은행은 8일 '정상적으로 경기를 치르기 위한 구단 요청에 따라 임시로 감독대행직을 수행한 김사니 코치의 사퇴 의사를 수용했다. 김사니 코치는 배구단을 떠난다'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사니 전 코치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IBK기업은행이 김사니 코치의 사퇴 의사를 수용했다. 사상 초유의 항명 사태의 원인을 제공한 세터 조송화와 함께할 수 없다는 구단의 의지도 한번 더 강조했다.

IBK기업은행은 8일 '정상적으로 경기를 치르기 위한 구단 요청에 따라 임시로 감독대행직을 수행한 김사니 코치의 사퇴 의사를 수용했다. 김사니 코치는 배구단을 떠난다'고 알렸다.

김 코치는 팀이 아수라장이 된 상황에서 감독대행직까지 맡으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조송화가 팀에 불만을 품고 선수단을 이탈한 가운데 김 코치마저 이탈하면서 서남원 전 감독과 윤재섭 단장이 동시에 경질되는 사태까지 이어졌다. 빠르게 팀 수습을 한다는 이유로 팀에 복귀한 김 코치가 감독대행직을 맡았으나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을 시작으로 다른 구단 감독 모두가 악수를 거부하는 상황까지 이어졌다.

배구계와 언론의 집중 포화를 견디지 못한 김 코치는 끝내 사의를 표명했고, 구단은 이날 받아들였다.

구단은 조송화와도 동행할 일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오는 10일 KOVO 상벌위원회가 개최될 예정이나 구단은 상벌위원회 징계 결과와 관계 없이 조송화와 함께 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구단은 프런트 혁신의 일환으로 사무국장을 교체하고 전문인력을 보강하는 작업 등을 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 구단주는 "구단주로서 이번 사태를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선수단 내 불화와 팀 이탈, 임시 감독대행 선임 등의 과정에서 미숙하고 사려깊지 못한 구단 운영으로 팬들의 실망을 야기한데 깊이 사과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올바른 선수단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재창단의 각오로 신임감독을 중심으로 한 선수단 체질 개선, 프런트의 근본적인 쇄신 추진 등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팬들과 더욱 소통하며 선수단을 쇄신해 나가는 구단의 노력과 조치를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했다.

한편 IBK기업은행은 이날 김호철 신임 감독을 선임했다고 함께 알렸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