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노컷뉴스

"심석희, 고의지만 승부 조작은 아냐" 韓 빙상연맹, 아리송한 조사 결과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입력 2021. 12. 08. 18:39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심석희(서울시청)가 동료 최민정(성남시청)에 대해 고의 충돌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 마디로 고의성은 다분하나 승부 조작에 대한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심석희는 2018년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대표팀 후배 최민정(성남시청)을 고의로 넘어뜨렸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심석희는 A 코치와 최민정을 경기에서 고의로 넘어뜨리겠다는 의심을 받을 만한 대화를 나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석희(왼쪽)과 최민정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전에서 부딪혀 넘어진 뒤 일어난 모습. 이한형 기자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심석희(서울시청)가 동료 최민정(성남시청)에 대해 고의 충돌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 마디로 고의성은 다분하나 승부 조작에 대한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회는 8일 서울 송파구 벨로드롬 연맹 회의실에서 2차 조사단 회의를 열고 결과를 발표했다. 양부남 연맹 부회장 겸 조사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문자 메시지 욕설 및 팀 동료 비하는 사실로 확인됐다"면서도 "그러나 고의 충돌 및 불법 도청, 승부 조작 등은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심석희는 2018년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대표팀 후배 최민정(성남시청)을 고의로 넘어뜨렸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심석희가 당시 국가대표 A 코치와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이 담긴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측의 '변호인 의견서'가 지난 10월 모 매체를 통해 보도되면서다.

심석희는 A 코치와 최민정을 경기에서 고의로 넘어뜨리겠다는 의심을 받을 만한 대화를 나눴다. 특히 심석희와 A 코치는 최민정에 대해 여자 브래드 버리를 만들겠다는 얘기를 주고 받았다. 브래드 버리는 2002 솔트레이크시티올림픽 당시 김동성, 안톤 오노(미국) 등이 엉켜 넘어진 사이 어부지리로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또한 최민정은 물론 김아랑(고양시청) 등 동료들에 대한 욕설이 담긴 메시지도 있다.

이후 심석희는 입장문을 내고 욕설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올림픽 결승에서 일부러 넘어진다거나 이 과정에서 다른 선수를 넘어뜨려야겠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고의 충돌 의혹을 부인했다. 이에 최민정은 "심석희와 A코치 사이에서 오간 대화와 똑같은 상황이 현실로 나타났고, 서로 칭찬하고 기뻐하는 대화가 이어졌다"면서 "이는 심석희와 A코치가 의도적으로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주장했다.

양부남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벨로드롬 회의실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의 충돌' 여부 조사위원회 2차 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양 위원장은 "선수가 푸싱으로 넘어진 것은 의심이 간다"면서도 "그러나 자기 보호 차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브래드 버리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가 오른쪽 발로 다른 선수의 발을 밀면서 팔로 스냅을 치는 동작이 있는데 알고 한 행동"이라면서도 "무엇을 실현할 고의였느냐, 브래드 버리냐 나한테 오니까 친 것이냐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양 위원장은 "불법 도청도 실제 녹음 증거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2016 월드컵과 2017년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 승부 조작도 선수들 진술과 영상 분석, 전문가 의견 등을 토대로 인정하기 어렵고 명백한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조사위는 또 "기타 건의 사항으로 비리 신고 센터를 설치하고 기존 연맹 기구 강화, 성 인지 감수성 및 인권 교육 강화 등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조사위 결과를 토대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심석희에 대한 징계를 결정할 예정이다. 연맹 관계자는 "이달 안으로 공정위를 열 것"이라고 전했다.

심석희는 이번 논란 속에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1~4차 대회 출전이 보류된 상황이다. 내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airjr@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