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김연희 카드에 허 찔린 위성우 감독 "구나단 감독대행, 잘한다"

김용 입력 2021. 12. 08. 21:26

기사 도구 모음

"김연희 카드 생각도 못했다. 구 감독대행이 잘한다."

아산 우리은행의 '명장' 위성우 감독이 인천 신한은행의 '초보' 구나단 감독대행을 극찬했다.

위 감독은 3쿼터 위기에 대해 "사실 김연희 카드를 생각하지 못했다. 우리는 곽주영 수비만 준비했다. 그런데 갑자기 김연희가 나와 당황을 했다. 구 감독대행이 잘한다"고 했다.

우리은행은 3쿼터 김단비 뿐 아니라 센터 김연희에게 연달아 패턴 플레이에 이은 골밑슛을 허용하며 역전을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WKBL

[아산=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김연희 카드 생각도 못했다. 구 감독대행이 잘한다."

아산 우리은행의 '명장' 위성우 감독이 인천 신한은행의 '초보' 구나단 감독대행을 극찬했다.

우리은행은 8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과의 3라운드 경기에서 접전 끝에 79대69로 승리했다. 전반에만 3점슛 9개를 터뜨리며 10점차로 앞서 경기를 쉽게 푸는 듯 했지만, 3쿼터 상대 에이스 김단비를 막지 못하고 역전까지 허용했다. 하지만 4쿼터 박혜진의 활약을 앞세워 천신만고 끝에 재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 승부처에서도 3점이 터졌다. 이날 14개의 3점슛이 성공됐다.

위 감독은 경기 후 "외곽 위주의 공격을 의도한 건 아니었다. 상대가 우리 골밑을 잡고, 외곽을 주겠다는 수비였다. 슛을 쏴야했다. 오픈 찬스가 많아지니 들어갈 확률이 올라간 것이다. 바람직하지는 않았다. 골밑, 외곽 득점이 고르게 나와야 한다"고 했다.

위 감독은 3쿼터 위기에 대해 "사실 김연희 카드를 생각하지 못했다. 우리는 곽주영 수비만 준비했다. 그런데 갑자기 김연희가 나와 당황을 했다. 구 감독대행이 잘한다"고 했다. 우리은행은 3쿼터 김단비 뿐 아니라 센터 김연희에게 연달아 패턴 플레이에 이은 골밑슛을 허용하며 역전을 당했다. 김연희는 3쿼터 활약 포함, 이날 12득점을 했다.

위 감독은 31득점 10어시트를 기록한 상대 에이스 김단비에 대해 "너무 많이 내줬다. 이전 경기를 잘 못해 오늘 잘할줄 알았다. 너무 좋더라. 대신 김단비가 그렇게 공을 많이 만지면, 나머지 선수들의 밸런스가 흐트러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이날 장기인 3점슛이 13개 시도, 4개 성공에 그쳤다.

아산=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