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코로나 사태 악화' 토트넘, 결국 브라이튼전 연기 요청한다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12. 08. 22:02 수정 2021. 12. 08. 22:16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경기 연기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지안루카 디마르지오'는 8일(한국시간) "토트넘에 11명의 선수-스태프 확진자가 나왔다. 프리미어리그는 브라이튼-토트넘전을 연기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토트넘 소식에 정통한 댄 킬패트릭 기자 역시 개인 트위터를 통해 "토트넘의 코로나 발생이  더 악화됐다. 구단은 브라이튼전 연기 요청을 준비 중이다. EPL 보드진이 결정을 내린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윤효용 기자= 토트넘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경기 연기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지안루카 디마르지오'는 8일(한국시간) "토트넘에 11명의 선수-스태프 확진자가 나왔다. 프리미어리그는 브라이튼-토트넘전을 연기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토트넘이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칵 뒤집혔다. 다수의 선수와 코치가 감염성 질병 간이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으로 5일 노리치시티전에서 빠진 에메르송 로얄과 브라이언 힐에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크리스티안 로메로까지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스태프 2명은 지난 시즌 말, 잠시 감독 대행을 맡았던 라이언 메이슨 코치와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다.


이어 하루 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으로 파악됐다. 선수 2명과 코치 2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아 선수단 내 확진자는 총 11명이 됐다. 토트넘은 현재 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토트넘과 렌 경기는 그대로 진행하도록 결정했다. 그러나 리그 경기는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 경기 연기 요청을 받은 EPL이 결정을 내려야 한다.


이 매체는 "토트넘은 브라이튼전을 제외하고 1월 1일까지 6경기를 소화해야 한다. 그러나 현재 토트넘의 상황을 감안하면 경기 연기는 더 길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토트넘 소식에 정통한 댄 킬패트릭 기자 역시 개인 트위터를 통해 "토트넘의 코로나 발생이  더 악화됐다. 구단은 브라이튼전 연기 요청을 준비 중이다. EPL 보드진이 결정을 내린다"고 전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