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스1

'제2의 이상화' 김민선 "베이징 동계올림픽 목표? 당연히 메달 획득'

나연준 기자 입력 2022. 01. 14. 18:40 수정 2022. 01. 20. 08:48

기사 도구 모음

'제2의 이상화'로 불리는 김민선(23·의정부시청)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목표는 당연히 메달 획득이다.

김민선은 14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8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대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베이징 올림픽은 평창 대회에 이어 개인 2번째 올림픽이다. 평창 대회에서 아쉬웠던 부분을 보완하고, 남은 기간 완벽하게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 평창 은메달리스트 차민규 "이번엔 금메달"
14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8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및 76회 종합 스피드 선수권대회' 여자 1000M 경기에서 김민선(의정부시청)이 질주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제2의 이상화'로 불리는 김민선(23·의정부시청)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목표는 당연히 메달 획득이다. 김민선은 이번 대회에서 우상인 이상화에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민선은 14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8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대회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베이징 올림픽은 평창 대회에 이어 개인 2번째 올림픽이다. 평창 대회에서 아쉬웠던 부분을 보완하고, 남은 기간 완벽하게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선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의 대표 선수다. 중학생 시절부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대회에서 주목받았고 2017년 9월에는 ISU 인터내셔널 폴 클래식 500m에서는 37초78을 마크, 이상화가 보유했던 주니어 세계기록(37초81)도 갈아치웠다.

2018 평창 올림픽에서는 허리 부상으로 아쉬움을 남겼지만 지난달 말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대회에서 자신의 500m 최고기록(37초205)을 세우며 부활했다.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500m와 1000m에서 메달을 노린다.

이번 올림픽에서의 목표를 묻자 김민선은 "당연히 메달을 따는 것"이라며 "내가 최선을 다하면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나아가 김민선은 "스타트를 보완하려고 신경썼다. 스타트에서 최고 기록을 낼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 했다"고 올림픽 준비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김민선은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의 전설 이상화의 뒤를 이을 선수로 꼽힌다. 이상화 역시 김민선에게 아낌 없는 조언을 해주는 등 애정을 갖고 있다.

김민선은 "(이)상화 언니가 '잘 하고 있다',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하라'는 말을 자주 한다"며 "언니가 은퇴한 자리를 메우려고 노력했다. 언니가 없어도 열심히 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꼭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8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및 76회 종합 스피드 선수권대회' 남자 1000M 경기에서 차민규(의정부시청)가 질주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차민규(29·의정부시청)는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5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놀라운 성과였지만 당시 금메달을 따낸 선수에 단 0.01초 뒤져 아쉬움이 남기도 했다.

차민규는 "평창 대회에서 아쉽게 은메달을 땄다. 시간이 지날수록 아쉬움이 커졌다. 금메달에 대해 개인적으로 욕심이 있다"며 "기복을 최대한 줄이고 잔실수를 줄이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