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경향

현대건설 또 10연승..'한 시즌 10연승 두 번' 대기록 달성

김경학 기자 입력 2022. 01. 14. 21:24 수정 2022. 01. 14. 21: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현대건설 선수들이 14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배구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공격에 성공한 뒤 서로 격려하고 있다. KOVO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이 페퍼저축은행에 승리하며 한 시즌에 10연승 이상을 두 차례나 달성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V리그 전체 통틀어 이같은 기록은 남긴 팀은 현대건설(승점 65점·22승1패)이 유일하다.

현대건설은 14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배구 V리그 원정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에 세트스코어 3-0(25-15 25-20 25-17)로 승리했다. 올 시즌 또 한 번의 10연승이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10월17일 시즌 첫 경기 IBK기업은행전부터 12월3일 KGC인삼공사전까지 12연승을 내달렸다. 지난해 12월7일 한국도로공사에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그 패배가 이날까지 현대건설에게는 올 시즌 유일무이한 패배다.

현대건설은 역대 한 시즌 최다승과 최다 승점(2012~2013시즌 기업은행 25승 5패·승점 73점)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반면 신생팀이자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승점 5점·1승22패)은 17연패에 빠졌다. 17연패는 역대 한 시즌 최다 연패 3위에 해당한다. 한 시즌 최다 연패 기록은 KGC인삼공사가 2012~2013시즌에 당한 20연패다.

현대건설 양효진이 14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배구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블로킹 벽을 넘기는 공격을 하고 있다. KOVO 제공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를 다소 허무하게 내준 뒤 2세트부터 따라잡는 듯 했으나 현대건설의 벽은 높았다. 현대건설 센터 양효진은 이날 블로킹 5점을 포함해 17득점을 올렸다. 현대건설 레프트 고예림은 블로킹 1점을 비롯해 10득점을 올렸다. 이날 고예림은 높은 집중력(공격 점유율 21.43%·공격 성공률 37.5%)을 선보였다. 베테랑 황연주도 6점(블로킹 1개·서브 에이스 1개)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1세트는 고예림의 세트였다. 고예림은 블로킹 1개를 포함해 7점(공격 성공률 54.55%)을 올리며 페퍼저축은행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2세트는 세트 중반까지 접전 양상이었다. 페퍼저축은행은 19-20까지 쫓아갔으나 범실(6개)로 스스로 무너졌다.

세트스코어 2-0으로 앞선 현대건설은 여유를 보였다. 현대건설은 3세트 ‘주포’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를 빼고 경기에 임했다. 세트 초반 양 팀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현대건설은 페퍼저축은행에 6-7 역전을 허용하기도 했다. 다시 흐름을 가져온 건 양효진의 블로킹이었다. 현대건설은 범실로 10-9까지 쫓겼으나 페퍼저축은행 역시 범실로 스스로 무너졌다. 다시 점수 차가 벌어지자 현대건설은 주전을 쉬게 하고 선수들을 고루 기용하는 여유도 보였다.

김경학 기자 gomgo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