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엑스포츠뉴스

'구마유시' 이민형 "오늘 패배의 픽 라이즈, 빠르게 버려서 이겼다" [LCK]

최지영 입력 2022. 01. 14. 23:52

기사 도구 모음

'구마유시' 이민형이 2연승 소감을 전했다.

이민형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일단 승리가 이어졌다는 생각에 다행이고 단독 POG를 타서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에 이민형은 "상혁이 형이 잘 쓰기도 하고 괜찮은 픽이다. 팬들도 자주 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민형은 한화생명 원딜러 쌈디의 '구마유시와 경쟁하고 싶다'는 말에 "언급 당하는 걸 좋아해서 좋았고 쌈디 선수 화이팅"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구마유시' 이민형이 2연승 소감을 전했다. 

14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프레딧 대 T1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은 프레딧을 상대로 어려웠지만 뚝심있는 플레이로 2연승을 달성했다. 1세트를 비록 아쉽게 내준 T1은 2, 3세트 달라진 스타일로 경기를 지배했다.

이민형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일단 승리가 이어졌다는 생각에 다행이고 단독 POG를 타서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라이즈 픽에 대해 "라이즈 티어에 대해서는 확실히 말하긴 어렵지만 오늘 패배의 픽은 라이즈라고 생각했고 빠르게 버려서 이긴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민형은 2번의 바론 스틸에 "우리가 커버를 늦게 해서 정글러가 억울했을 것 같다"며 그때 상황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다른 아펠 캐리에 대해 "아펠이 주력 픽이기 때문에 내가 멱살 캐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페이커' 이상혁의 벡스가 3세트 출격했다. 이에 이민형은 "상혁이 형이 잘 쓰기도 하고 괜찮은 픽이다. 팬들도 자주 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민형은 한화생명 원딜러 쌈디의 '구마유시와 경쟁하고 싶다'는 말에 "언급 당하는 걸 좋아해서 좋았고 쌈디 선수 화이팅"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다음 경기 DRX전에 대해 "충분히 강한 바텀 듀오라서 재밌을 것 같고 3연승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