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국민일보

"지금은 상혁이의 메타다"

윤민섭 입력 2022. 01. 15. 01:49 수정 2022. 01. 15. 01:51

기사 도구 모음

T1 김지환 코치가 혈투를 벌인 프레딧 브리온전으로부터 배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T1은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1 김지환 코치 현장 인터뷰
LCK 제공

T1 김지환 코치가 혈투를 벌인 프레딧 브리온전으로부터 배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T1은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10개 팀 중 가장 먼저 2승(0패 +3) 고지를 밟아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천신만고 끝에 쌓은 승점 1점이다. 프레딧은 ‘강팀 킬러’답게 T1을 1세트부터 쥐고 흔들었다. 패배한 2, 3세트도 T1을 끝까지 물고 늘어져 40분 장기전을 펼쳤다. 김 코치는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나 “오늘 세트 패배로부터 배운 것이 많다”면서 오는 20일 DRX전을 치르기 전에 이날 나온 문제점을 보완해오겠다고 말했다.

-프레딧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
“예상했던 것보다 빠르게 시즌 첫 세트 패배를 당했다. 그러나 오늘 세트 패배로부터 배운 게 많다. 대진을 보면 젠지 같은 강팀들과는 늦게 만나는 편이다. 잘 준비해서 앞으로 만나게 될 강팀들을 모두 꺾어보겠다.”

-세 세트 내내 장기전을 펼친 원인이 무엇인가.
“드래곤 스택이 중요해지니까 게임 시간도 길어지고 있다. 요즘 대회에 나오는 챔피언들을 보면 내셔 남작을 빠르게 잡는 챔피언이 없다. 어느 한 팀이 함부로 내셔 남작을 치기가 어렵다. 다른 팀들 간 경기를 봐도 대체로 비슷한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게임 후반에 강력한 챔피언들이 자주 나오고 있다.”

-1세트 때 제이스 위주의 탑 게임을 시도했다가 패배했다.
“바텀에 밴 카드가 집중될 것을 예상하고 준비해온 전략이었다. 신인에 가까운 ‘제우스’ (최)우제에게 그가 자신 있어 하는 챔피언을 쥐여 주고 싶었다.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못했던 게 패인이다. 이 부분만 보완한다면 어느 조합·전략이든 잘 다루고 소화하는 팀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인급인 최우제가 긴장해서 제 실력을 내지 못했다고 보나.
“아니다. 우제는 긴장하지 않았다. 하지만 흥분은 한 것 같다. 조금 더 침착하게 플레이한다면 훨씬 좋은 선수로 거듭날 것이다. 피지컬 같은 부분은 이미 뛰어나다. 피드백에 대한 습득력도 좋다. 오늘 1세트 패배로부터 배운 점을 중심으로 연구하고 고쳐 20일 DRX전에 임하겠다.”

-DRX전의 승부처는 어디가 될 것으로 보나.
“요즘은 ‘페이커’ (이)상혁이가 잘하는 챔피언들의 티어가 높은 메타다. 상혁이가 원하는 구도를 만들고, 게임을 풀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DRX 바텀 듀오도 강력하지만, 나는 우리 바텀 듀오가 늘 최고라고 생각해 우위를 점할 거로 기대한다. 우제도 첫날 ‘기인’ 김기인을 만나본 뒤로는 긴장이 다 풀린 것 같다. 위축되지 않고 좋은 플레이를 할 거로 본다.”

-메타가 이상혁 선수를 반긴다고 보나.
“지금 메타에 자주 나오는 미드 챔피언들은 상혁이가 리그에서 제일 잘한다.”

-끝으로 이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전한다면.
“2022시즌은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을 보내주시길 팬 여러분께 부탁드린다. 팀 차원에서 여러 가지 팬 서비스를 고민 중이다. 팬 여러분을 즐겁게 해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