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이적료 자비 부담, 5번째 팀, 외국인 저니맨 "제2의 고향..가족들도 좋아해"

이상학 입력 2022. 01. 15. 04:04 수정 2022. 01. 15. 04:08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사람 다 됐더라구요."

현대캐피탈의 대체 외국인 선수 펠리페 안톤 반데로(34)를 지난 14일 정오 자가 격리에서 해제돼 최태웅 감독을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펠리페가 한국전력, KB손해보험, 우리카드, OK금융그룹에 이어 5번째 팀으로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었다. /OSEN DB, KOVO 제공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국 사람 다 됐더라구요.”

현대캐피탈의 대체 외국인 선수 펠리페 안톤 반데로(34)를 지난 14일 정오 자가 격리에서 해제돼 최태웅 감독을 만났다. 한국말로 “안녕하세요”라고 유창한 발음으로 인사를 건넸다. 최 감독은 “펠리페가 한국 사람 다 됐더라. 한국에서 계속 봐서 그런지 어색하지 않았다”며 웃었다. 

국내 배구 팬들도 펠리페가 전혀 어색하지 않다. 지난 2017~2018시즌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4순위로 한국전력에 지명돼 V-리그와 첫 인연을 맺은 펠리페는 2018~2019시즌 KB손해보험, 2019~2020시즌 우리카드, 2020~2021시즌 OK금융그룹의 대체 선수로 V-리그 커리어를 이어갔다. 

올 시즌에는 조금 늦었지만 현대캐피탈의 부름을 받아 다시 한국에 왔다. 매 시즌 유니폼을 바꿔 입고 5시즌째가 됐다. 펠리페가 거치지 않은 팀은 이제 삼성화재, 대한항공 두 곳밖에 없다. 어느 한 팀에 뿌리내리지 못한 ‘저니맨’ 신세이지만 한국 사랑이 남다른 펠리페는 V-리그에 있는 것 자체가 좋다. 

지난 4일 입국 후 열흘간 자가 격리를 마친 펠리페는 곧장 대전으로 이동, 삼성화재와 원정경기를 앞둔 선수단에 합류했다. 1세트 후반 교체로 나서 오픈 공격으로 복귀 신고를 했다. 경기 감각을 찾지 못한 듯 범실로 흔들리며 추가 득점은 내지 못했지만 현대캐피탈의 3-0 완승과 함께 환히 웃었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펠리페는 “자가 격리가 끝나 기쁘다. 따로 떨어져 지내는 게 쉽지 않았다. 이렇게 코트에 있는 것만으로도 기쁘다. 몸이 100% 정상은 아니지만 나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현대캐피탈 펠리페가 최태웅 감독의 격려를 받고 있다. /KOVO 제공

최 감독은 “펠리페가 힘이 되는 것 같다. 경기를 뛰든 안 뛰든 무게감이 있다. 오늘 경기에 투입하는 게 무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 투입했다. 근력 운동은 할 수 있어도 탄력 있는 근육으로 바꾸는 데에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펠리페의 성실함이라면 정상 컨디션을 찾는 데에는 오래 걸리지 않을 듯. 

올 시즌 카타르 알 아라비에서 뛰던 펠리페는 지난달 중순 현대캐피탈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자마자 한국행을 결심했다. 소속 구단과 계약 해지에 당장 필요한 이적료를 자비로 우선 부담하는 등 행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스로 발 벗고 나섰다. 덕분에 펠리페는 빠르게 한국에 와 현대캐피탈 일원이 될 수 있었다. 봄배구를 위해 1경기가 아쉬운 현대캐피탈로선 한시름 놓을 수 있게 됐다. 

펠리페는 “현대캐피탈 제의를 받았을 때 굉장히 기뻤다. 한국에 대해 늘 좋은 인상이 있다. 한국에 다시 오고 싶어 기회를 보고 있었다. 가족들도 한국을 좋아한다. 내게 제2의 고향 같은 곳이다. 특별한 감정을 느낀다”며 “이적료 문제도 나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2년 전 이적료 문제로 스트레스 받은 적이 있었다. 빠르게 마무리하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한국 사람 다 됐다’는 최태웅 감독의 이야기를 전해듣고선 “아무래도 한국 생활을 오래하다 보니 이런저런 한국말을 많이 들었다. 식당 가서 음식 주문 정도는 혼자 할 수 있다”고 답한 펠리페는 “시즌이 끝나기 전에 한 문장으로 한국말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이색 다짐도 했다. /waw@osen.co.kr

현대캐피탈 펠리페 /KOVO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