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맨유 레전드' 네빌, 정치가 변신하나. 맨체스터 시장선거 나설 듯

이원만 입력 2022. 01. 15. 04:22

기사 도구 모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대표적인 레전드이자 현재 활발하게 해설가로 활약 중인 게리 네빌이 새로운 커리어를 만들어갈 전망이다.

영국 대중매체 미러는 14일(한국시각) '네빌이 영국 노동당에 입당한 뒤 맨체스터 시장 선거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정부 각료의 말을 인용해 네빌이 최근 노동당에 정식 입당했으며 2024년 맨체스터 시장 선거 출마를 고려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런 네빌은 자주 정치적인 발언을 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러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대표적인 레전드이자 현재 활발하게 해설가로 활약 중인 게리 네빌이 새로운 커리어를 만들어갈 전망이다. 축구계에서 얻은 명성을 바탕으로 정치계에 발을 내디뎠다.

영국 대중매체 미러는 14일(한국시각) '네빌이 영국 노동당에 입당한 뒤 맨체스터 시장 선거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정부 각료의 말을 인용해 네빌이 최근 노동당에 정식 입당했으며 2024년 맨체스터 시장 선거 출마를 고려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네빌은 맨유의 전설적인 수비수로 잉글랜드 대표팀의 주축이기도 했다. 맨유 유스 출신으로 1992년 맨유에서 프로 데뷔 후 2011년 은퇴할 때까지 20년간 리그 400경기에 나와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은퇴 후에는 명해설가로 이름을 높였다.

이런 네빌은 자주 정치적인 발언을 해왔다. 특히 현재 영국 총리인 보리스 존슨을 노골적으로 비판하고 있다. 비판 발언에 그치지 않고, 이제는 본격적으로 정치적 행보를 시작하려는 듯 하다. 노동당에 합류한 데 이어 차기 맨체스터 시장 선거 출마도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