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MLB GG 수상자가 초등학교 선생님으로 떴다? '웃픈' 사연 뭐길래

김태우 기자 입력 2022. 01. 15. 05:10

기사 도구 모음

해리슨 베이더(28·세인트루이스)는 에너지 넘치는 수비를 보여주는 선수다.

지난해 세인트루이스의 중견수로 자리 잡은 베이더는 환상적인 수비를 여러 차례 보여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런데 베이더가 뜬금없이 초등학교 임시 교사가 돼 현지에서 화제다.

지역 방송국인 'KSDK'와 전국 단위 매체인 'USA투데이'에 따르면 베이더는 최근 미 미주리주 클레이튼에 위치한 멜라멕 초등학교에서 체육 수업을 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해리슨 베이더(오른쪽)의 호수비를 반기고 있는 김광현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해리슨 베이더(28·세인트루이스)는 에너지 넘치는 수비를 보여주는 선수다. 지난해 세인트루이스의 중견수로 자리 잡은 베이더는 환상적인 수비를 여러 차례 보여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 결과 생애 첫 골드글러브 수상이라는 영예도 안았다.

그런데 베이더가 뜬금없이 초등학교 임시 교사가 돼 현지에서 화제다. 지역 방송국인 ‘KSDK’와 전국 단위 매체인 ‘USA투데이’에 따르면 베이더는 최근 미 미주리주 클레이튼에 위치한 멜라멕 초등학교에서 체육 수업을 맡았다.

물론 앞길이 창창한 그가 교육계로 전직한 것은 아니었다. 어떻게 보면 두 가지 슬픈 사연이 맞물려 있는 이벤트였다.

우선 미국에서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는 게 매체들의 설명이다. 미국은 오미크론 변이가 광범위하게 터지며 하루 100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는 날도 있다. 교육 현장에도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멜라멕 초등학교는 교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으로 인력이 부족했다. 교사가 없으니 아이들의 수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없었다. 이 때문에 지역 정치계와 교육계에서 사회 저명한 인사들을 학교와 연결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베이더에게도 연락이 간 것이다.

베이더도 흔쾌히 수락했고, 어린 아이들과 체육 수업을 진행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베이더는 ‘KSDK’와 인터뷰에서 “이 연령대의 아이들과 교류하는 건 굉장히 즐거운 일”이라고 웃어보였다. 처음에는 베이더의 얼굴이 마스크에 가려 학생들이 알아보지 못하는 일도 있었지만, 시간이 갈수록 놀라움으로 바뀌었다는 게 패트릭 피셔 교장의 회고다.

그런데 베이더가 이렇게 시간을 낼 수 있었던 것도 또 하나의 기구한 사연이 있다. ‘USA투데이’는 “메이저리그 직장폐쇄로 선수들은 팀 활동에 참가할 수 없다. (이 탓에) 베이더에게는 자유로운 시간이 있었다”고 했다. 평소 같았으면 구단의 허가 등 여러 복잡한 절차가 필요했지만, 직장이 폐쇄된 지금은 스스로의 의지만 있으면 큰 걸림돌이 없었다.

코로나19 사태는 전 세계를 2년 이상 휘감고 있다. 아직 종식까지는 시간이 한참 남았다. 메이저리그로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 초유의 단축 시즌을 해야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각 구단들이 수입에 큰 타격을 받고 있고, 구단과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근로자들은 더 큰 타격을 받았다.

한편으로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노조의 새 노사협약(CBA) 또한 타결 조짐이 없다. 14일 가장 중요한 ‘돈 문제’가 다시 테이블에 올랐으나 사무국의 제안에 노조는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메이저리그가 코로나19와 CBA라는 두 가지 그늘 속에 신음하고 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