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서울경제

[골프 트리비아] 스승 넘어선 제자 '디오픈 고향' 만들다

김세영 기자 입력 2022. 01. 15. 05:14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고(最古)의 골프대회 디 오픈(브리티시 오픈)이 시작된 곳은 프레스트윅 골프클럽이다.

1872년까지 디 오픈은 프레스트윅에서만 열렸다.

프레스트윅은 1925년까지 디 오픈 순회 코스로 남아 있었지만 좁은 부지 문제 때문에 이후 제외됐다.

올드 톰은 '디 오픈의 고향' 프레스트윅을 시작으로 로열 노스 데번, 라힌치, 뮤어필드 등 영국 전역에 약 80개 코스를 디자인했고 후대의 많은 설계가들이 그에게서 영감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클럽·볼 제작서 코스 설계까지..英 '만능 골퍼' 올드 톰 모리스
클럽·볼 제작 배우다 스승에 쫓겨나
해고 직후 '프레스트윅 코스' 설계
블라인드 홀·침목 벙커 파격 시도
영국 전역에 약 80개 코스 디자인
후대 설계가들에게 많은 영감 줘
‘무적의 골퍼’ 앨런 로버트슨(왼쪽)과 그의 제자였던 올드 톰 모리스. /위키피디아
링크스의 둔덕을 그대로 살린 프레스트윅. /김세영 기자
[서울경제]

세계 최고(最古)의 골프대회 디 오픈(브리티시 오픈)이 시작된 곳은 프레스트윅 골프클럽이다. 스코틀랜드 최대 도시 글래스고에서 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작은 도시 프레스트윅에 있다. 이 코스의 설계자가 골프 역사의 중요 인물인 올드 톰 모리스(1821~1908년)다. 이름이 같은 부자(父子)를 구별하기 위해 아버지는 ‘올드 톰’, 아들은 ‘영 톰’이라 부른다. 올드 톰은 프로 골퍼이자 클럽 제작자, 코스 관리자, 코스 설계가 등으로 활동했는데 그가 만든 첫 번째 코스가 프레스트윅이다.

올드 톰은 14세 때부터 앨런 로버트슨(1815~1851년) 밑에서 클럽과 볼 제작 견습생으로 일했다. 로버트슨은 최초의 프로 골퍼이자 죽을 때까지 내기 골프에서 진 적이 없는 ‘무적의 골퍼’이기도 했다.

당시에는 페더리 볼을 사용했는데 무척 비쌌다. 말이나 소 가죽 안에 오리나 거위 털을 가득 채웠는데 공정이 힘들어 숙련된 작업자도 하루에 서너 개만 만들 수 있었다. 그런데 1848년 구타 나무 진액으로 만드는 구타페르카 볼이 탄생했다. 제작이 쉽고 저렴하면서 페더리 볼보다 더 멀리 날아가고 내구성도 좋았다. 구타페르카 볼의 출현은 로버트슨의 비즈니스에 커다란 위협이 됐다. 그러던 1851년의 어느 날 올드 톰이 구타페르카 볼로 라운드를 하는 것을 본 로버트슨은 화가 나서 올드 톰을 해고해 버렸다.

동부 해안 세인트앤드루스에서 하루아침에 직장을 잃은 서른 살의 올드 톰에게 손짓을 보낸 건 서부 해안 프레스트윅의 골퍼들이었다. 기록에 따르면 당시 57명의 열성적인 골퍼들이 ‘레드 라이언 인(Red Lion Inn)’에서 정기적인 모임을 가졌는데 자신들만의 골프 코스를 가져야겠다고 결정한 후 올드 톰을 코스 관리자 겸 클럽·볼 제작자로 고용했다.

과거 1번 홀이 있던 자리의 표지석. 지금 기준으로도 획기적인 파6 홀로 1870년 디 오픈 때 올드 톰 모리스의 아들 영 톰이 이 홀에서 골프 역사상 최초의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김세영 기자
‘디 오픈의 고향(The Birthplace of the Open)’이라고 적힌 프레스트윅의 안내판. /김세영 기자

젊고 아이디어가 번뜩이던 올드 톰은 자신의 첫 번째 작품에 여러 파격을 접목했다. 대표적인 게 1번 홀이다. 지금 기준으로도 획기적인 파6 홀(578야드)로 만들었다. 그의 아들 영 톰이 1870년 디 오픈 때 이 홀에서 골프 역사상 최초의 앨버트로스(기준 타수보다 3타 적게 홀아웃)를 기록했다. 그린이 보이지 않는 블라인드 홀도 다수 선보였다. 모호성을 통해 상상력을 극대화하도록 한 것이다. 철도 침목을 벙커 벽 지지대로 사용하는 ‘침목 벙커’도 올드 톰부터 시작됐다.

디 오픈이 탄생한 것은 1860년이다. 그 전해에 당대 최강자 로버트슨이 죽자 ‘그렇다면 이제 최고의 골퍼는 누구냐’는 의문이 생겼다. 프레스트윅이 ‘챔피언 벨트’를 만들고 대회를 개최했다. 당시 프레스트윅은 12홀이었다. 하루에 3라운드를 도는 36홀 경기로 우승자를 가렸다. 우승은 머설버러에서 온 윌리 파크 시니어가 차지했다. 올드 톰은 2타 차로 준우승했지만 이후 2회와 3회 대회를 연거푸 제패했다. 4회는 파크, 5회 대회에서는 다시 올드 톰이 정상에 올랐다. 디 오픈에서 4회씩 우승한 둘은 평생 라이벌로 지냈다.

1872년까지 디 오픈은 프레스트윅에서만 열렸다. 이후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와 머설버러 등에서도 개최되기 시작했다. 프레스트윅은 1925년까지 디 오픈 순회 코스로 남아 있었지만 좁은 부지 문제 때문에 이후 제외됐다. 올드 톰은 ‘디 오픈의 고향’ 프레스트윅을 시작으로 로열 노스 데번, 라힌치, 뮤어필드 등 영국 전역에 약 80개 코스를 디자인했고 후대의 많은 설계가들이 그에게서 영감을 받았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