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탈코리아

[인터뷰] '롤 모델과 마주' 박진섭, "김상식 감독님 만날 때 긴장 했어"

반진혁 입력 2022. 01. 15. 07:27

기사 도구 모음

박진섭이 롤 모델 김상식 감독과의 만남은 긴장감이 돌았다고 털어놨다.

전북 현대는 2022시즌 개막을 앞두고 팀 클럽 하우스에서 1차 전지 훈련을 진행 중이다.

박진섭은 "김상식 감독님의 현역 시절 포지션과 같다. 경기를 보면서 플레이 스타일을 본받고 싶었다. 배워야 할 부분도 많다"며 "처음 뵀을 때 긴장을 너무 많이 했다. 사제의 연을 맺는다고 생각하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박진섭이 롤 모델 김상식 감독과의 만남은 긴장감이 돌았다고 털어놨다.

전북 현대는 2022시즌 개막을 앞두고 팀 클럽 하우스에서 1차 전지 훈련을 진행 중이다. K리그1 우승 타이틀을 지키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중이다.

클럽 하우스에서 만난 박진섭의 얼굴은 웃음이 가득했다. 그는 “영광스럽다. 전북 경기를 보면서 성장했다. 꼭 오고 싶었던 팀이다”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이어 “‘언젠가 열정 있는 응원이 가득한 전주성에서 뛸 날이 있겠지’라는 생각을 했었다. 전북 유니폼을 입고 뛰면 재밌겠다는 상상을 했었는데 이뤄졌다”며 미소를 지었다.

박진섭은 대전코레일(현 대전한국철도)을 통해 커리어를 시작했고, 안산 그리너스를 통해 프로 무대에 발을 들였다. 이후 대전하나시티즌으로 둥지를 옮기는 등 점차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서는 “돌이켜보면 꾸준히 발전하고 있었던 것 같다. 초심을 잃지 말자는 마음가짐으로 하다 보니 여기까지 온 것 같다”며 생각에 잠겼다.

전북 이적은 박진섭에게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롤 모델 김상식 감독을 만났기 때문이다. 같은 포지션으로 많은 영감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섭은 “김상식 감독님의 현역 시절 포지션과 같다. 경기를 보면서 플레이 스타일을 본받고 싶었다. 배워야 할 부분도 많다”며 “처음 뵀을 때 긴장을 너무 많이 했다. 사제의 연을 맺는다고 생각하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전북에 늘 중요한 포지션이라는 평가를 내린다. 투지 넘치는 모습으로 수비 앞에서 상대의 공격을 저지해야 한다는 임무가 주어진다. 현역 시절의 김상식 감독, 신형민, 손준호 등이 이 자리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박진섭은 “포지션별로 역할이 있는데 역습 시에 상대를 차단하라는 주문받을 것 같다. 너무 훌륭했던 선배들이 거쳐 간 자리이기에 부담감과 함께 책임감이 따른다. 기대를 한다는 건 그만큼 관심이 많다는 증거이기에 경기력으로 보여주고 싶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전북은 그동안 필요하다고 지적받아왔던 세대교체라는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중이다. 이번 시즌은 젊은 피를 수혈에 집중했고 박진섭 영입도 그중 한 명이다.

박진섭은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팀의 문화를 만들기 위해 선배들이 심혈을 기울였다. 함께 뛸 형들에게도 배울 점이 많다. 이런 부분들을 잘 습득해 나중에 후배들에게 전수해주고 싶다”며 시너지 효과를 약속했다.

끝으로 “선의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고 싶다. 매 경기 철저하게 준비하겠다. 선수로서 챔피언스리그를 경험해보지 못하고 은퇴하는 경우도 많은데 굉장히 설렌다”며 시즌 개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사진=스포탈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