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호날두 말 들어!' 갈등 봉합나선 맨유 랑닉, 호날두 지지선언

이원만 입력 2022. 01. 15. 08:49

기사 도구 모음

극심한 팀 내분에 흔들리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랄프 랑닉 감독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영국 대중매체 더선은 15일(한국시각) '랑닉 임시감독이 팀 동료들에 대한 호날두의 강성 발언을 지지했다'고 보도했다.

랑닉 감독은 '어차피 일어났어야 할 일이다. 다른 젊은 선수들이 호날두의 말을 들어야 한다'며 호날두에게 힘을 실어줬다.

랑닉 임시 감독은 이런 호날두의 발언을 지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극심한 팀 내분에 흔들리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랄프 랑닉 감독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내홍을 수습하기 위해 가장 큰 파벌에게 힘을 실어주기로 결정한 듯 하다. '내분의 원흉'으로 지목받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오히려 지지한다는 발언을 통해 적극적인 방법으로 사태를 수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영국 대중매체 더선은 15일(한국시각) '랑닉 임시감독이 팀 동료들에 대한 호날두의 강성 발언을 지지했다'고 보도했다. 랑닉 감독은 '어차피 일어났어야 할 일이다. 다른 젊은 선수들이 호날두의 말을 들어야 한다'며 호날두에게 힘을 실어줬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호날두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12년 만에 맨유에 복귀하며 주목을 받았다. 복귀 초반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이름 값을 하는 듯 했는데, 이후에는 팀 내분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특히 자신과 같은 포르투갈어를 쓰는 선수들 위주로 파벌을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하지만 호날두는 이에 아랑곳 없이 동료들을 위한 쓴소리를 하고 있다. 그는 "선수들의 태도가 변하지 않는 한 맨유는 '악몽 시즌'을 맞이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젊은 스타들이 경험많은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랑닉 임시 감독은 이런 호날두의 발언을 지지했다. 그는 "젊은 선수들이 하나가 돼야 하며, 경기장에서는 단합해야 한다"면서 "롤모델이 될 수 있는 경험 많은 선수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호날두의 말을 들을 것을 주문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