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살라도 없고 마네도 없고' 리버풀, "미나미노 보고 끔찍했다"

우충원 입력 2022. 01. 15. 13:57 수정 2022. 01. 15. 13:57

기사 도구 모음

"미나미노 보고 끔찍했다".

데일리 메일은 경기 후 결정적인 슈팅을 놓친 미나미노 다쿠미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이어 "일본인 공격수는 리버풀 팬들에게 맹비난을 받았다. 골문앞 5m에서의 득점 기회를 어떻게 놓칠 수 있나, 그 상황에서 미나미노가 위치하고 있는 것을 봤을 때 끔찍했다, 리버풀은 마네와 살라가 없으면 쓸모없는 팀"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모하메드 살라와 마네가 대표팀에 차출되며 기회를 얻은 미나미노는 결국 끊임없는 비난을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미나미노 보고 끔찍했다". 

리버풀은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21-2022 카라바오컵 4강 아스날과 1차전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리버풀은 상대 자카가 퇴장 당하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지만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데일리 메일은 경기 후 결정적인 슈팅을 놓친 미나미노 다쿠미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이 매체는 "미나미노는 클롭 체제에서의 최악의 영입이다. 미나미노는 실수하는 것보다 득점이 쉬웠던 명백한 득점기회를 불태웠다"고 보도했다. 

이어 "일본인 공격수는 리버풀 팬들에게 맹비난을 받았다. 골문앞 5m에서의 득점 기회를 어떻게 놓칠 수 있나, 그 상황에서 미나미노가 위치하고 있는 것을 봤을 때 끔찍했다, 리버풀은 마네와 살라가 없으면 쓸모없는 팀"이라고 전했다.

원색적인 비난이 이어졌다. 경기력에 대한 학신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모하메드 살라와 마네가 대표팀에 차출되며 기회를 얻은 미나미노는 결국 끊임없는 비난을 받고 있다./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