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8연패' 김호철 감독 "좋아진 경기력, 내 덕분 아닌 선수 본연의 실력" [인천 톡톡]

길준영 입력 2022. 01. 15. 15:28

기사 도구 모음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1-2022 V-리그' 4라운드 흥국생명과의 경기 전 인터뷰에서 첫 승을 하지 못하고 있는 답답함을 토로했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8연패 부진에 빠져있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성적이 좋지 않지만 경기력은 점점 좋아지고 있다는 평가다.

IBK기업은행의 가장 큰 문제는 외국인선수 산타나가 완벽한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 /OSEN DB

[OSEN=인천, 길준영 기자] “내가 왔다고 해서 변한 것은 아닌 것 같다”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1-2022 V-리그’ 4라운드 흥국생명과의 경기 전 인터뷰에서 첫 승을 하지 못하고 있는 답답함을 토로했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8연패 부진에 빠져있다. 김호철 감독이 부임한 이후에도 6연패를 기록하며 좀처럼 연패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이다. 김호철 감독은 “나보다도 선수들이 힘들지 않을까 생각한다. 선수들이 이 분위기에서 잘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듣고 있지만 그래도 연패에서 벗어나고 싶은게 선수들 마음일 것 같다. 선수들도 열심히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성적이 좋지 않지만 경기력은 점점 좋아지고 있다는 평가다. 김호철 감독은 “내가 와서 이제 딱 한 달이 됐다. 내가 왔다고 해서 변한 것은 아닌 것 같다. 그동안 선수들이 내홍 때문에 연습을 제대로 못하다가 지금은 정리가 되면서 본연의 실력이 나오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와서 팀이 바뀐 것은 아니다”라며 선수들의 기를 살려줬다.

IBK기업은행의 가장 큰 문제는 외국인선수 산타나가 완벽한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김호철 감독은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이제는 한 세트, 잘하면 두 세트 정도 뛰어보게 할 생각이다.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했다”라며 산타나의 활약을 기대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