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이데일리

IBK기업은행, 표승주 28득점→8연패 탈출..김호철 감독 감격의 첫 승

입력 2022. 01. 15. 18:27

기사 도구 모음

속절없이 패배만 거듭하던 IBK기업은행 알토스가 길고 길었던 8연패의 늪에서 빠져 나왔다.

IBK기업은행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4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2(21-25 28-26 25-19 22-25 15-12)로 승리했다.

기업은행은 이제는 어느정도 체력적으로 준비가 된 산타나가 23득점으로 제 몫을 해냈고, 표승주가 무려 28점을 폭발시키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인천 박승환 기자] 속절없이 패배만 거듭하던 IBK기업은행 알토스가 길고 길었던 8연패의 늪에서 빠져 나왔다.

IBK기업은행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4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2(21-25 28-26 25-19 22-25 15-12)로 승리했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12월 5일 페퍼저축은행과 3라운드 맞대결에서 승리한 이후 무려 41일, 김호철 감독이 여자부 데뷔전을 치른 후 29일 만에 승리를 맛봤다. 정말 길고 길었던 8연패에서 드디어 벗어나는데 성공했다.

기업은행은 이제는 어느정도 체력적으로 준비가 된 산타나가 23득점으로 제 몫을 해냈고, 표승주가 무려 28점을 폭발시키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이외에도 김희진이 22득점을 마크했다.

흥국생명과 기업은행은 1세트 초반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1세트 중반부터 흥국생명이 조금씩 격차를 벌리며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다. 기업은행도 격차를 좁히며 고삐를 늦추지 않았지만, 기선제압은 불가능했다. 범실과 리시브에서 흥국생명이 모두 앞섰고, 25-21로 1세트를 손에 넣었다.

2세트의 양상은 1세트와 비슷했다. 다만 기업은행이 2-2로 균형을 맞춘 후 단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으며 경기를 주도했다. 승부는 세트 후반에 결정됐다. 기업은행과 흥국생명은 25-25로 맞서며 듀스에 돌입했다. 기업은행은 먼저 실점을 기록했으나, 산타나가 3점을 연달아 뽑아내며 28-26으로 승리했다.

분위기를 탄 기업은행은 기세를 이어갔다. 2세트에는 산타나가 10득점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면, 3세트에는 표승주의 활약이 눈부셨다. 표승주는 블로킹과 서브에이스를 포함해 11점을 폭격하며 3세트 팀의 25-19 승리를 견인했다.

흥국생명도 당하고 있지 만은 않았다. 흥극생명은 4세트 초반을 제외하면 단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았고, 끝까지 앞서 나가며 승부를 5세트까지 끌고갔다. 5세트의 기선제압은 기업은행이 해냈다. 기업은행은 6-6으로 맞선 상황에서 김희진과 김현정이 연달아 득점을 뽑아냈고, 10점을 먼저 선점했다. 이후 기업은행은 흥국생명을 계속해서 폭격했고, 마침내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IBK기업은행이 15일 오후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사진 = 인천 인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