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이데일리

올라온 IBK기업은행 경기력.."전체적으로 잘해" 적장도 인정했다

입력 2022. 01. 15. 19:12

기사 도구 모음

흥국생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4라운드 홈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2-3(25-21 26-28 19-25 25-22 12-15)으로 아쉽게 패하며 2연패를 기록했다.

하지만 2세트 듀스 끝에 패했고, 3세트도 연달아 내줬다.

4세트 다시 균형을 맞췄지만, 5세트 12-15로 패하며 IBK기업은행 8연패 탈출의 제물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인천 박승환 기자] "전체적으로 상대가 잘했다"

흥국생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4라운드 홈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2-3(25-21 26-28 19-25 25-22 12-15)으로 아쉽게 패하며 2연패를 기록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를 손에 넣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2세트 듀스 끝에 패했고, 3세트도 연달아 내줬다. 4세트 다시 균형을 맞췄지만, 5세트 12-15로 패하며 IBK기업은행 8연패 탈출의 제물이 됐다.

경기가 끝난 뒤 박미희 감독은 "2세트가 너무 아쉽다. 1점 앞섰기 때문에 마무리를 할 수 있었는데…"라며 "2세트 영향이 컸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박미희 감독은 "전체적으로 상대가 잘했다. 우리가 사이드 블로킹에서 타이밍이 맞지 않았던 것 같다. 블로킹 타이밍을 조금 더 신경 쓸 필요가 있었다"며 "서브 공략도 나쁘지 않았는데, 블로킹에 맞고 튀었던 공과 수비에게 가기 전에 끝난 볼들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박미희 감독은 경기에 앞서 김희진을 집중 마크, 기존의 김희진 자리에 투입된 선수를 공략할 의사를 밝혔다. 그 결과 표승주에게 무려 28실점을 기록했다. 박미희 감독은 "국내 선수들에 대한 마크가 엇박자가 났다"고 고개를 숙였다.

[흥국생명이 15일 오후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사진 = 인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