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엑스포츠뉴스

감격의 환호성-오열한 김하경, IBK 눈물의 연패탈출 순간

윤승재 입력 2022. 01. 15. 19:30 수정 2022. 01. 15. 19:33

기사 도구 모음

 전광판에 '15'가 찍히자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의 D석이 환호성과 함께 크게 들썩였다.

IBK기업은행 팬들이 삼삼오오 모여있던 자리, 풀세트 끝 IBK의 승리가 확정되는 순간 D석에서 짧고 굵직한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연패 탈출의 순간, IBK팬들은 뜨거운 환호성을 지르며 선수들의 승리를 축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인천, 윤승재 기자) 전광판에 ‘15’가 찍히자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의 D석이 환호성과 함께 크게 들썩였다. IBK기업은행 팬들이 삼삼오오 모여있던 자리, 풀세트 끝 IBK의 승리가 확정되는 순간 D석에서 짧고 굵직한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IBK기업은행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1-25, 28-26, 25-19, 22-25, 15-12)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지긋지긋했던 8연패 사슬을 끊어냄과 동시에 김호철 감독의 첫 승도 함께 이뤄졌다. 

연패 탈출의 순간, IBK팬들은 뜨거운 환호성을 지르며 선수들의 승리를 축하했다. 이날 삼산월드체육관엔 총 2,546명의 만원 관중이 들어서 응원 열기를 더했다. 방문팀 IBK팬들도 D석 1층과 2층 ‘라’석을 가득 메울 정도의 많은 인원이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했고, 기나긴 연패까지 끊어지는 순간을 보자 환호를 참아낼 수 없었다. 

팬들의 환호성과 함께 선수들은 서로를 얼싸 안으며 승리를 만끽했다. 웜업존 선수들이 코트 위로 달려 나가는 모습은 마치 우승한 선수들의 모습과도 같았다. 6연패 끝에 첫 승의 감격을 맛본 김호철 감독 역시 환한 웃음으로 승리를 함께 즐기며 고생했던 선수들을 다독였다. 


세터 김하경은 눈물까지 흘렸다. 경기 후 방송 화면엔 세터 김하경이 울먹이는 장면이 포착됐고, 표승주의 말에 따르면 이후 감독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눈 뒤 오열까지 했다고. 그만큼 IBK의 길고도 길었던 연패 탈출 순간은 감동의 도가니였다. 

경기 후 만난 김호철 감독은 “이렇게 1승이 힘든 거였나. 1승의 무게감이 남다르다는 걸 다시 한 번 느꼈다”라면서 “나보다도 선수들이 더 (1승을) 기다렸을 것이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준비를 잘해준 덕에 이기지 않았나 생각한다”라며 선수들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이날 28득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한 표승주 역시 “긴 연패를 했지만, 조금씩 좋아진다는 걸 느꼈다. ‘조금만, 조금만 더’라는 생각이 강했는데, 조금씩 맞아가고 승리해서 기분이 좋고 뿌듯하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