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풋볼리스트

[아이슬란드전] 백승호+김진규+이동경, 눈이 황홀한 테크니션 조합 대성공

김정용 기자 입력 2022. 01. 15. 22:07

기사 도구 모음

'수비 전담 요원' 없이 테크니션 3명이 배치된 팀 벤투의 중원은 우아하면서도 강력했다.

15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평가전을 가진 한국이 아이슬란드에 5-1 대승을 거뒀다.

특히 대승의 촉매가 된 전반 15분 골 장면은 백승호, 이동경, 김진규를 모두 빠른 속도로 거치면서 상대를 흔드는 패스워크가 백미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승호(가운데, 남자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수비 전담 요원' 없이 테크니션 3명이 배치된 팀 벤투의 중원은 우아하면서도 강력했다.


15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평가전을 가진 한국이 아이슬란드에 5-1 대승을 거뒀다.


전반전 중원 조합이 한국 대승의 원동력이었다. 한국은 공격형 미드필더 이동경 뒤에 백승호, 김진규를 배치했다. 김진규는 이날이 A매치 데뷔전이었다. 셋 중 체격이나 태클 능력을 높게 평가 받아 발탁된 선수는 없었다. 모두 기술과 지능으로 주목 받은 플레이메이커형 선수들이었다.


팀 플레이를 각별하게 신경쓰는 테크니션 3명의 조화는 아이슬란드를 완벽하게 압도했다. 긴 볼 키핑 없이 빨리빨리 공을 순환시키다가, 노마크 상태인 선수가 공을 잡으면 여유 있게 아이슬란드 수비 사이로 킬러 패스를 찔러넣을 수 있었다. 한국은 전반전에 넣은 3골과 골이 되지 않은 페널티킥까지 결정적인 상황 4개 모두 중앙에서 만들어냈다. 측면은 상대를 흔드는 데 활용하고, 마지막 패스와 슛이 나온 곳은 모두 중앙이었다. 한국 축구에서 보기 힘든 경기 운영이었다.


김진규와 이동경은 모두 도움을 기록했는데 둘 다 찍어 찬 스루패스였다. 이들의 패스 능력, 그리고 노마크 상태에서 스루 패스를 할 수 있었던 팀 플레이 덕분이었다. 특히 대승의 촉매가 된 전반 15분 골 장면은 백승호, 이동경, 김진규를 모두 빠른 속도로 거치면서 상대를 흔드는 패스워크가 백미였다. 백승호는 도움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조규성이 페널티킥을 얻어낼 수 있도록 스루패스를 제공했다.


수비 측면에서도 전혀 문제가 없었다. 백승호는 전북에서 뒤쪽 꼭지점에 해당하는 수비형 미드필더와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 역할을 모두 수행해 왔다. 김진규 역시 공격형과 수비형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지만 가장 어울리는 자리는 그 사이를 오가며 분주히 팀에 공헌하는 것이다. 이동경은 공격형 미드필더 중 수비 가담 능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세 선수가 번갈아 압박하고, 빈 공간을 메워주면서 수비 문제는 보이지 않았다.


후반전에 권창훈이 빠지고 이 자리로 이동경이 이동했다. 이영재가 좌중간 미드필더로 투입되면서 포메이션이 완전히 4-1-4-1로 변했는데, 아이슬란드의 더 적극적인 공격과 맞물리면서 한국이 경기 지배력을 잃어버렸다. 스코어만 봐도 전반전은 3-0, 후반전은 2-1로 차이가 났다.


벤투 감독은 기존 자원인 백승호와 이동경, 이번에 처음 발탁한 김진규까지 자신의 축구 시스템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 여럿 존재한다는 걸 확인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