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동아

'은퇴' 이대은 "야구에 미련 없다"..3년 만에 그만 둔 속사정은?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22. 01. 17. 10:10

기사 도구 모음

갑작스러운 현역 은퇴를 선언한 전 kt wiz 투수 이대은(33)이 은퇴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직접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대은은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갑작스런 소식에 저를 생각해주시는 팬 분들께서 많이 놀라셨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대은은 2007년 신일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시카고 컵스와 계약했으나 메이저리그 입성의 꿈을 이루지 못했고, 일본 프로야구로 방향을 전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이대은. 스포츠동아DB
[동아닷컴]

갑작스러운 현역 은퇴를 선언한 전 kt wiz 투수 이대은(33)이 은퇴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직접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대은은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갑작스런 소식에 저를 생각해주시는 팬 분들께서 많이 놀라셨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생각과 고민 끝에 이런 선택을 하게 됐다"며 "야구에 대한 미련은 없다. 다만 야구장에서 선·후배, 팬 분들과 소통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쉽다“고 전했다.

또 이대은은 "우승이라는 좋은 추억을 만들어 준 kt wiz 식구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 평생 기억할 팬 분들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대은은 "지금까지 야구 선수 이대은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글을 마무리 했다. 은퇴 후 계획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앞서 이대은은 지난 13일 kt 구단을 통해 은퇴를 공식 선언했다. 아직 30대 초반의 나이에 큰 부상도 없었던 터라 이대은의 은퇴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대은은 2007년 신일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시카고 컵스와 계약했으나 메이저리그 입성의 꿈을 이루지 못했고, 일본 프로야구로 방향을 전환했다.

메이저리그 입성에 실패한 이대은은 2015년부터 2년 동안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뛰었고, 경찰청 야구단에서 군 복무를 마쳤다.

이후 이대은은 2019년 한국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t의 지명을 받았다. 당시 이대은은 에이스로 활약할 것이 기대됐다.

하지만 이대은은 한국 프로야구 3시즌 동안 94경기(12선발)에서 145 1/3이닝을 던지며, 7승 8패 19세이브 9홀드와 평균자책점 4.40으로 기대에 못 미쳤다.

결국 이대은은 아마추어 시절과 한국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당시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채 짧은 프로 생활을 마감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