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이전 감독과 차이없다고?" 인도네시아 축구팬들, 신태용 감독 구하기 나선 이유

이정호 기자 입력 2022. 01. 17. 15: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게티이미지코리아



인도네시아 축구팬들이 신태용 감독 구하기에 나섰다.

인도네시아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17일 오전 내내 ‘신태용을 구하라’(#SaveSTY), ‘하루나 아웃’(#HarunaOut) 해시태그가 넘쳐났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 집행위원인 하루나 수미트로가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준우승을 이끈 신태용 감독을 혹평하며 압박하자 축구 팬들이 일제히 반발하며 신 감독 구하기 온라인 캠페인에 나선 것이다.

인도네시아 매체 JPNN에 따르면 하루나 위원은 전날 이 매체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신 감독에 대한 비판 발언을 내놓았다가 역풍을 맞았다. 최근 신 감독이 참여한 평가회의에서 “이전 감독과 별 차이가 없다. 준우승을 한 데도 신 감독이 필요 없었다. 인도네시아는 이미 여러 차례 준우승했다”고 말했다고 스스로 공개했다. 진행자가 그 말을 들은 신 감독의 반응을 묻자 “기분 나빠했다. 그래서 마치 내가 신 감독을 괴롭히는 것처럼 느꼈다. 신 감독더러 기분 나빠할 게 아니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을 접한 인도네시아 축구 팬들은 곧바로 신 감독을 옹호하고 나서면서 “하루나, 너나 그만둬라”, “우린 신 감독을 믿는다”며 온라인 지지 운동을 벌였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는 여론이 좋지 않자 뒷수습에 나선 모양새다. 모차마드 이리아완 협회장은 “신 감독과의 커뮤니케이션에 막히는 일은 생기지는 않았다”며 “그가 (대표팀 소집으로) 발리에 다녀온 뒤 평가 회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2019년부터 4년간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과 23세 이하(U-23), 20세 이하(U-20) 대표팀을 모두 맡은 신태용 감독은 이달 초 ‘2020 AFF 챔피언십’(스즈키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뒤 인기가 급상승했다. 인도네시아 축구 팬들은 “신 감독 부임 전에도 인도네시아팀이 스즈키컵에서 5차례 준우승을 했지만, 경기 내용 자체가 업그레이드됐다”며 좋아했다. AFF측이 진행한 ‘2020 스즈키컵 최고의 감독’ 팬 투표 결과에서도 신 감독이 총 3189표 중 1695표(53.15%)를 받아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신 감독의 인스타그램(@shintaeyong7777) 팔로워는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10만명에서 현재 84만명으로 급증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